2021.01.28 (목)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3.7℃
  • 구름조금서울 -6.8℃
  • 대전 -4.1℃
  • 구름많음대구 -1.8℃
  • 구름조금울산 -1.0℃
  • 광주 -2.3℃
  • 구름조금부산 0.3℃
  • 구름조금고창 -3.6℃
  • 제주 3.4℃
  • 맑음강화 -7.5℃
  • 흐림보은 -5.0℃
  • 구름많음금산 -4.0℃
  • 흐림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사회


알레르기비염, 축농증, 천식환자 ‘코로나19’ 2~3배 취약

URL복사

 

지난해 초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는 우리사회의 전 분야를 바꿔 놓았다. 금방 잡힐 줄 알았던 ‘코로나’가 긴 터널을 빠져 나오지 못하고 점점 확산추세를 보이자, 정부는 예방차원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다.

 

평소 알레르기비염으로 고생하고 있다는 직장인 H씨. 그에게 요즘과 같은 일상은 여간 곤혹스러운 게 아니다. 음식을 먹거나 대화할 때 부지불식간에 재채기나 기침을 하게 되면서 동료들의 경계눈초리를 의식해야만 하기 때문이다.

 

일반인보다 2~3배 위험

 

알레르기비염은 맑은 콧물이 졸졸 흐르며 코 막힘이 있고 아침에는 재채기가 심하다. 축농증은 코 막힘과 누런 콧물이 앞으로 나오거나 목 뒤로 넘어가는 것이 특징이다. 만약 알레르기비염환자가 ‘코로나19’에 걸리게 되면 그 위험도는 얼마나 될까? 30여 년 간 전문적으로 알레르기비염과 축농증을 치료해 오고 있는 평강한의원 이환용 원장은 “일반인에 비해 2~3배 더 높다”고 말했다.

 

참을 수 없는 콧물과 재채기로 인해서 다른 사람에게 전파하는 속도 또한 엄청나다. 이 원장은 “코 막힘 증세가 있는 사람이 재채기 했을 때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비말의 양은 최대 4배, 퍼지는 거리는 1.6배 정도”라면서 “순식간에 비말이 퍼져서 그야말로 슈퍼전파자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 전파 차단은 빠른 치료

 

감기와 구별되는 알레르기 비염증세를 완화시키고 치료하는 것은 코로나 위험으로부터 개인의 면역을 증가시키는 것이다. 이 원장은 “알레르기 비염치료는 개인에게도 중요하지만 확산일로에 있는 코로나 전파를 차단하는 데도 큰 힘을 보태는 것”이라며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원장은 현재 호흡기의 폐와 기관지를 튼튼히 하는데 바탕을 둔 치료방법을 고수해 오고 있다. 그가 직접 개발한 알레르기 비염, 축농증, 천식 치료약 ‘청비환’은 ‘환자의 코를 맑게 해주어 ‘청비-시원한 코’의 세계를 돌려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환용 원장은 “알레르기비염과 축농증 환자들이 코로나 시대 ‘기저질환’의 하나로 생각하고 나와 너를 위해서 잘 다스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헌재 "공수처법 헌법에 위배되지 않아"
헌법재판소가 28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이 헌법을 위배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헌재는 이날 공수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 권력분립 원칙에 반한다며 지난해 야당 국회의원들이 제기한 헌법소원 심판에서 합헌 결정을 내렸다. 재판관 9명 중 5명은 합헌 의견을 냈고 3명은 위헌, 나머지 1명은 각하 의견을 냈다. 헌재는 국회의원이 공수처의 수사대상이나 기소 대상이 돼 평등권, 신체의 자유 등 기본권이 침해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 "기본권 침해 가능성이 인정되지 않는다"라고 판단했다. 또 공수처가 입법부·행정부·사법부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기관이라는 주장에 대해선 "중앙행정기관을 반드시 국무총리의 통할을 받는 '행정각부'의 형태로 설치하거나 ‘행정각부’에 속하는 기관으로 둬야 하는 것이 헌법상 강제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공수처는 대통령을 수반으로 하는 행정부에 소속이 되고, 그 관할권의 범위가 전국에 미치는 중앙행정기관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라고 했다. 아울러 헌법상 영장신청권자가 검찰청법의 검사로만 한정되는지에 대해선 "공수처 검사는 변호사 자격을 일정 기간 보유한 사람 중에서 임명하게 돼 있으므로, 법률전문가의 자격도 충분히 갖추었다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