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구름많음동두천 0.1℃
  • 구름조금강릉 0.9℃
  • 구름많음서울 3.1℃
  • 구름많음대전 4.2℃
  • 맑음대구 5.4℃
  • 구름많음울산 6.6℃
  • 구름조금광주 5.2℃
  • 구름많음부산 7.5℃
  • 구름조금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0.2℃
  • 구름많음금산 0.6℃
  • 흐림강진군 7.0℃
  • 구름조금경주시 3.3℃
  • 구름조금거제 8.6℃
기상청 제공

사회


집합금지명령 직격탄 맞은 노래방...지난해 폐업 ‘13년 만에 최고’

개업 수도 역대 최저치 기록

URL복사

 

집합금지명령에 직격탄을 맞은 노래방의 지난해 개업 수가 역대 최저치를, 폐업 수는 1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상가정보연구소가 행정안전부 통계를 분석해 19일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전국에서 개업한 노래연습장업은 389곳으로, 1987년 관련 통계가 집계가 시작된 이래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노래연습장 개업은 2016년 1424곳 이후 △2017년(1295곳) △2018년(774곳) △2019년(755곳)을 기록하며 4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업계 경기가 얼어붙으면서 폐업은 늘어났다. 2020년 노래연습장업 폐업 수는 2137곳으로 2007년 폐업 수 2460곳 이후 1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주요 도시 중 경기도(524곳)가 가장 많이 폐업했고 △서울(369곳) △부산(163곳) △대구(141곳) △인천(113곳) △광주(81곳) △울산(54곳) △대전(46곳)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집합금지 명령이 18일부터 완화됐지만 노래방, 헬스장, 카페 등 업종은 매출에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며 “영업을 할 수 있는 상황은 이전보다 호전됐지만 여러 명의 사람이 함께 찾는 노래연습장 특성상 매출이 눈에 띄게 증가할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