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맑음동두천 6.6℃
  • 구름많음강릉 4.6℃
  • 맑음서울 7.0℃
  • 구름조금대전 7.8℃
  • 구름조금대구 6.7℃
  • 구름많음울산 5.4℃
  • 흐림광주 8.9℃
  • 구름많음부산 6.5℃
  • 흐림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9.4℃
  • 맑음강화 5.6℃
  • 구름조금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8.5℃
  • 구름조금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사회


‘불법’ 체온계로 방역 구멍 우려, 모니터·단속 강화해야

URL복사

식약처의 인증을 받지 않은 불법 체온계가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어 코로나19 차단에 구멍이 뚫리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1차 방역은 마스크, QR코드, 체온 측정 등 3가지 수단으로 이뤄지고 있다. 마스크는 증상자의 바이러스 전파를 막기 위해, QR코드는 증상자와 접촉자를 추적하기 위한 수단이다. 문제는 체온 측정이다.

 

◈ 식약처 인증 받지 않은 불법 체온계 대부분

 

현재 공공장소와 노래방, PC방, 학원 등 밀접접촉업소, 병원과 요양원 등 취약장소에 보급돼 있는 체온측정기 중에 식약처의 인증을 받지 않은 불법 체온계들이 많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해부터 코로나 19 유행이 수차례 오르락내리락하면서 서둘러 체온측정기를 도입했고 이를 틈타 식약처 인증을 받지 않은 중국산 등 불법 체온계들이 널리 보급돼 있는 실정이다.

 

◈ 체온계 구매 시 제품포장에 의료기기와 인증번호-모델명 꼭 확인해야

 

불법 체온계들은 전자파 유해 여부만 인증 받은 공산품으로 체온 측정이 정확하지 않아 증상자를 가려내기 어렵다. 체온계를 구매할 때는 체온계의 제품 포장에서 ‘의료기기’와 ‘인증번호-모델명’ 표시를 확인하거나 식약처 ‘의료기기전자민원창구(http://emed.mfds.go.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식약처 인증 체온계 사용하지 않을 시 제조자, 유통자, 사용자 모두 처벌 대상

 

식약처 인증 체온계를 사용하지 않을 시에는 의료법 위반으로, 제조자와 유통자, 사용자 모두 처벌 받을 수 있다. 무엇보다도 코로나 증상자가 건물이나 특정 장소에 출입하게 돼 확산을 막을 방법이 없으므로 사용자의 철저한 주의가 요망된다. 아울러 당국은 온라인으로 거래되는 불법 체온계를 철저히 모니터하고 단속을 강화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화이자 백신 '코미나티주' 수입품목 허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5일 미국 화이자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의 국내 사용을 허가했다. 식약처는 이날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하는 '최종점검위원회의'를 열고 지난 1월25일 한국화이자제약㈜가 수입품목 허가를 신청한 '코미나티주'에 대해 임상시험 최종결과보고서 등을 제출하는 조건으로 품목허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코미나티주'는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텍이 공동으로 개발한 mRNA 백신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 유전자를 mRNA 형태로 주입해 체내에서 항원 단백질을 합성하고, 이 단백질이 중화항체의 생성을 유도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입하더라도 바이러스를 중화해 제거한다. mRNA 백신은 제조 기간이 짧아 단기간 내 대량생산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RNA 분해효소(RNase)에 의해 주성분인 mRNA가 쉽게 분해될 수 있어 초저온 콜드체인으로 안정성을 유지해야 한다. 최종점검위원회는 코미나티주의 안전성이 전반적으로 양호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이전에 아나필락시스를 포함한 과민증 병력이 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허가 후 면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코미나티주는 임상시험에서 백신 투여 후 약물 관련 과민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