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4.4℃
  • 맑음서울 11.0℃
  • 박무대전 7.4℃
  • 박무대구 9.5℃
  • 구름많음울산 11.3℃
  • 맑음광주 11.1℃
  • 흐림부산 14.0℃
  • 맑음고창 10.3℃
  • 구름많음제주 12.1℃
  • 맑음강화 10.5℃
  • 구름많음보은 4.9℃
  • 흐림금산 5.6℃
  • 맑음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11.3℃
기상청 제공

경제


공정위, '콘크리트관' 담합 부양산업·신흥흄관에 과징금 3억원 제재

2012년부터 2016년까지 공공기관 콘크리트관 구매 입찰서 담합 행위

URL복사

 

공공기관이 실시한 콘크리트관 구매 입찰에서 담합 행위를 한 업체들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제재가 내려졌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1일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조달청, 한국전력공사, 지방자치단체 등이 실시한 106억 원 규모의 콘크리트관 구매 입찰에서 담합행위를 한 부양산업㈜와 신흥흄관㈜에 공정거래법 위반으로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3억 1,300만 원 부과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두 업체는 납품 지역을 기준으로 각 입찰의 낙찰예정자를 결정했다. 예를 들어 납품 지역이 충청도 북쪽 지역인 경우 부양산업이, 남쪽 지역인 경우 신흥흄관이 낙찰받기로 한 것이다.

 

일부 입찰에서는 영업 기여도와 납품 일정 등을 고려해 낙찰예정자를 조정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낙찰예정자는 기초금액의 97∼98%, 들러리 사업자는 그보다 높은 금액을 써내는 방식으로 담합행위를 했다.

 

담합 배경에는 당초 국내에서 신흥흄관이 해당 사건의 콘크리트관을 제조했지만, 2010년 부양산업이 새롭게 시장에 진입함에 따라 2개사 간 경쟁 관계가 형성된 상황이 작용한 것으로 공정위는 판단했다.

 

부양산업 진입 초기에는 2개사가 경쟁해 입찰에 참여했지만, 이후 저가 투찰 등이 발생하자 경쟁을 회피하기 위하여 2012년 6월부터 입찰 담합을 시작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를 통해 공공분야 자재 구매 시장에서 장기간 은밀히 진행된 입찰 담합 행위를 적발해 제재했다"라며 "향후 관련 입찰에서 경쟁 질서를 확립하고 국가 예산 절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
변창흠, LH 직원 광명 ·시흥 투기 의혹에 "책임 통감…국민께 깊은 사과드린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 ·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에 대해 "주무 부처 장관이자 직전에 해당 기관을 경영했던 기관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했다. 변 장관은 이날 서울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힌 뒤 "국토교통부는 국무총리실의 지휘하에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택지업무 유관 공공기관, 지자체 직원을 대상으로 3기 신도시에서 제기된 투기 의혹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라고 했다. 이어 "담당 공직자뿐만 아니라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까지 조사대상에 포함하여 토지 소유 및 거래현황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했다. 변 장관은 "담당 공직자의 실거주 목적이 아닌 부동산 거래를 엄격히 제한하고 부동산 거래 시 반드시 신고하도록 의무화하겠다"라며 "업무 담당자가 아니더라도 미공개 중요정보를 편취하여 토지거래에 이용한 자에 대한 처벌방안도 강구하겠다"라고 했다. 변 장관은 "국민 여러분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조사하고 그 결과와 재발방지대책을 이른 시일 내에 발표하겠다"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국토교통부와 유관 공공기관 종사자들은 더욱 엄정한 자세로 국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