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구름조금동두천 -4.0℃
  • 구름많음강릉 2.2℃
  • 구름많음서울 0.8℃
  • 구름많음대전 2.2℃
  • 박무대구 5.2℃
  • 울산 7.4℃
  • 구름조금광주 5.7℃
  • 흐림부산 7.8℃
  • 맑음고창 3.8℃
  • 흐림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많음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2.9℃
  • 구름조금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5.8℃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정세균 "26일 화이자 백신 11만 7,000회분 우리나라 도착"

"정부 믿고 백신 접종 적극 동참해 달라"

URL복사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26일 국내에서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 첫 접종이 이뤄지고,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화이자 백신 11만 7,000회분이 우리나라에 도착한다"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 물량은 곧바로 27일부터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인들에게 접종될 것"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첫 접종 대상자들의 의향을 확인한 결과 94%가 접종에 동의해 주실 정도로 초기 단계의 참여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정부가 책임지고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한 만큼 국민 여러분께서는 이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했다.

 

또 정 총리는 국회에서 추진중인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의사의 면허를 취소하는 내용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을 두고 의사협회에서 총파업까지 언급한 상황에 대해 "특정 집단의 이익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라며"만약 이를 빌미로 불법적인 집단행동이 현실화된다면 정부는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별도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도대체 누구를 위한 의협인가. 정부는 국민의 헌신을 물거품으로 만드는 집단행위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 총리는 "대한민국 총리로서 국민께 단호하게 말씀드린다. 절대로 특정 직역의 이익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할 수 없다"라며 "만일 의협이 불법 집단행동을 현실화한다면 정부는 망설이지 않고 강력한 행정력을 발동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결코, 불법을 좌시하지 않고 단호히 대처하고 엄중하게 단죄하겠다"라며 "의사 단체만을 위한 의사가 아닌 국민을 위한 의사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해 주시길 간곡하게 당부한다"라고 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
대기업 2곳 중 1곳, 상반기 대졸 신입 채용한다
대기업의 절반정도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다고 답한 대기업 중 절반이상이 ‘수시채용’을 진행할 것이라 답해, 대기업의 신입직 수시채용 방식의 확산세가 빠른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의 신입사원 수시채용은 현대자동차그룹, LG그룹, KT 등이 도입한 이후 최근 SK그룹이 내년부터 신입직 정기공채를 전면 폐지하고 수시채용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SK그룹은 올해 상반기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재 ‘SK하이닉스’가 신입사원 수시채용을 진행 중이고 3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반면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할 것을 보이나 구체적인 일정은 ‘미정’이고, 롯데그룹도 아직 상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는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813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이 41.5%로 10곳 중 4곳에 달했다. 대기업 중에는 절반 정도인 47.2%가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