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4.1℃
  • 맑음서울 8.7℃
  • 맑음대전 10.8℃
  • 맑음대구 13.4℃
  • 맑음울산 11.3℃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6.8℃
  • 구름많음제주 11.7℃
  • 구름조금강화 8.1℃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10.2℃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사회


김진욱 "'김학의 불법 출금 금지 사건' 검찰에 재이첩"

"수사에 전념할 수 있는 현실적인 여건 외면할 수 없었다"
"불필요한 공정성 논란 보여서는 안 된다는 점 중요하게 고려"

URL복사

 

김 처장은 이날 공수처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3일 오후 수원지검으로부터 이첩받은 사건의 처리방향을 놓고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끝에 검찰에 이첩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김 처장은 해당 사건을 공수처가 수사하는 것이 공수처 취지 설립에 맞다면서도 공수처의 현실적인 여건을 들어 검찰 재이첩 이유를 밝혔다.

 

김 처장은 "이 사건의 처리와 관련하여 제일 먼저 고려한 것은 공수처라는 제도가 만들어지고 공수처법이 제정된 취지"라며 "공수처는 바로 이런 종류의 사건을 수사하라고 만들어진 제도이고, 특히 공수처법 제25조 제2항은 소위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 문제 때문에 이를 방지하기 위해 만들어진 조항으로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김 처장은 "이러한 점을 감안할 때 이첩받은 사건을 공수처가 직접 수사하는 것이 원칙이라 할 것"이라면서도 "공수처가 현재 검사와 수사관을 선발하는 중으로 3~4주 이상 소요될  수 있으므로 수사에 전념할 수 있는 현실적인 여건은 되지 않는다는 점을 외면할 수는 없었다"라고 했다.

 

김 처장은 "다른 수사기관, 특히 검찰에서 수사인력을 파견받아 수사하는 방안도 검토했다"라며 "하지만 검사를 파견받아 수사하는 것이 공수처법의 취지에 맞는 것인지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했다.

 

또 "공수처법 제24조 제3항에 따라 공수처장의 재량으로 다른 수사기관에 사건을 이첩하는 선택지도 검토했다"라며 "경찰에 이첩하거나 검찰에 이첩하는 방안인데 특히 경찰에 이첩하는 경우 경찰의 현실적인 수사 여건, 검찰과 관계 하에서의 그동안의 사건처리 관행 등도 고려해야 했다"라고 했다.

 

김 처장은 "이상의 방안들에 대해 그동안 여러분들의 의견을 들었고, 최근에 불거진 LH 의혹 사건에서 보듯이 공정한 수사를 요청하는 국민 여러분의 목소리도 경청했다"라며 "수사는 공정해야 하는 동시에 공정하게 보여야 한다. 이런 차원에서 설립 초기의 공수처가 수사팀 구성을 위해 3~4주를 소요하면서 동시에 이 사건 수사를 진행한다고 하는 것이 자칫 공수처 수사에 대해 불필요한 공정성 논란을 야기하거나 이로 인해 수사 공백이 초래되는 것처럼 보여서는 안 된다는 점을 중요하게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했다.

 

김 처장은 "초대 공수처장으로서 이 사건과 같은 사건을 수사하는 것이 공수처제도의 취지나 공수처법의 취지에 맞다고 생각한다"라면서도 "현재 수사처가 구성 중으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기 어려운 현실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어서 고심 끝에, 수사처가 구성될 때까지 이 사건을 검찰 수사팀에 다시 이첩하여 수사를 계속하도록 하겠다는 말씀을 드리면서 국민 여러분의 너른 이해를 구한다"라고 했다.

 

다만 김 처장은 정부과천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다시 사건을 공수처로 가져올 수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 처장은  "공수처법 24조 1항에 따르면 다른 수사기관의 범죄 수사를 수사 진행 정도와 공정성 논란 등에 비춰 공수처가 수사하는 게 적절하다고 판단하면 이첩을 요청할 수 있고, 수사기관은 이에 응하게 돼 있다"라며 "수사팀이 완성되면 그렇게 할 수도 있다"라고 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