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구름많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8.4℃
  • 맑음서울 5.6℃
  • 구름조금대전 7.8℃
  • 구름많음대구 8.5℃
  • 맑음울산 8.3℃
  • 맑음광주 8.5℃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7.9℃
  • 맑음제주 11.8℃
  • 맑음강화 7.2℃
  • 구름조금보은 6.9℃
  • 구름많음금산 7.3℃
  • 맑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8.1℃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사회


‘밑바닥부터 썩었나’...LH 출장비 부정수급자 절반이 5년차 미만

URL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 직원들의 출장비 부정수급이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부정수급자 절반에 가까운 46%가 입사한지 5년 미만인 저연차 직원들인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전날(14일) LH감사실로부터 확보해 15일 공개한 ‘LH 임직원 출장비 부정수급 자체조사(조사기간 2020년 3~5월) 결과 및 부정수급자 근속기간’ 자료에 따르면 총 부정수급자 2898명(총 임직원 9449명·지난해 4분기 기준) 중 근속 연수가 5년 차 미만 직원이 무려 1335명(전체의 46.1%)에 달했다.

 

범위를 10년 차 미만으로 확대하면 비율은 52.5%(1524명)까지 올라갔다. 이어 10년 차 이상~20년 차 미만은 590명(20.3%), 20년 차 이상~30년 차 미만은 343명(11.9%), 30년 차 이상은 439명(15.1%)으로 각각 나타났다.

 

최근 LH 땅 투기 의혹 사태가 심화되는 중 주로 젊은층이 이용하는 직장인 익명게시판 ‘블라인드’에는 LH소속임을 인증하는 이용자들이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는 글을 다수 올려 논란이 됐다. “차명으로 투기하면서 정년까지 꿀빨면서 다니련다”, “우리 회사만의 혜택이자 복지”,“내부에서는 신경도 안 쓴다” 등의 글을 올려, LH가 저연차 때부터 광범위하게 도덕적 해이와 비리에 관용적인 분위기가 아니냐는 시선이 적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출장비 관련 내부 비위자 명단에 저연차 직원들의 상당수가 포함되어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LH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 의원은 “연차가 낮은 직원의 비율이 높은 이유는 LH의 조직 문화가 작은 비리에 얼마나 관용적이었는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LH 투기 사태는 ‘바늘도둑이 소도둑 된다’는 말처럼, 내부의 작은 비리를 눈 감고 덮어주다가 더 큰 범죄로 이어졌을 개연성이 크다”면서 “도덕적 해이가 조직전체로 퍼질 가능성을 미연에 차단 할 수 있도록 감사 기능의 회복과 점검을 위한 입법 장치를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부정수급자의 근무지는 공교롭게도 최근 땅 투기 의혹의 중심에 있는 본사와 수도권 지역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본사와 서울(용산특별본부 포함)·경기·인천지역본부 내 부정수급자 수는 총 1601명으로 전체의 55.2%를 차지했다. 개별적으로는 인천지역본부가 496명(17.1%)으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본사(483명·16.6%), 서울지역본부(402명·13.8%) 순이었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