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7.6℃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3.9℃
  • 맑음고창 4.7℃
  • 맑음제주 11.0℃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정치


외교부, 미얀마 여행경보 '철수권고'로 상향 조정

정의용 장관 본부장으로 미얀마 중대본 구성

URL복사

외교부가 미얀마의 전 지역의 여행경보를 3단계(철수 권고)로 상향 조정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외교부는 미얀마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국민은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해 달라고 권고했다. 또 해당 지역에 체류 중인 국민도 긴요한 용무가 아닌 한 철수해달라고 밝혔다.

 

정부의 여행경보는 남색경보(여행유의)-황색경보(여행자제)-적색경보(철수권고)-흑색경보(여행금지) 등 4단계로 운영된다.
 

외교부와 주미얀마대사관은 주 1~2회 운항하는 임시항공편을, 4월부터는 필요하면 주 3회까지 증편 가능토록 하는 등 필요한 조처를 하고 있다.

 

 

현재 미얀마에서는 지난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가 이에 저항하는 국민을 무차별적으로 진압하며 유혈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더욱이 최근 민주화 진영에서 소수민족 반군 측에 도움을 요청하면서 내전 발발 가능성까지 커지고 있다.

 

한편 외교부는 미얀마의 정세 악화에 따라 3일 중대본을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중대본의 본부장은 맡으며, 차장은 제2차관, 총괄조정관은 재외동포영사실장이 담당한다.

 

외교부는 "미얀마 정세 변화를 면밀히 파악하면서, 재외국민보호를 위한 대비태세를 더욱 강화하겠다"라고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