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맑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1.7℃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7.0℃
  • 구름조금대구 27.0℃
  • 맑음울산 24.4℃
  • 흐림광주 25.8℃
  • 구름조금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5.4℃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22.6℃
  • 구름조금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6.9℃
  • 구름많음강진군 23.1℃
  • 맑음경주시 26.6℃
  • 구름조금거제 24.1℃
기상청 제공

경제


금감원, '주식 리딩방' 소비자 경보 발령

"대부분 주식 리딩방은 불법, 피해 구제받기 어려워"

URL복사

 

최근 오픈채팅방, 유튜브 등에서 특정 종목의 매매를 부추기는 '주식 리딩방'이 성행하자 금융당국이 소비자 경보를 발령하고 주의를 당부했다.

 

금융감독원은 5일  "최근 주식투자 열풍으로 카카오톡, 텔레그램 등을 통해 특정 종목의 매매를 부추기는 '주식 리딩방'이 성행하고 있다"라며 "투자자문업자가 아닌 유사투자자문업자 등이 운영하는 주식 리딩방은 불법이며, 피해 발생 시 구제받기 어렵다"라고 강조했다.

 

주식 리딩방은 주로 일반인의 주식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200% 수익 보장’ 등 불법 과장광고 메시지 발송하거나, 자칭 '주식투자 전문가(리더)'가 오픈채팅방(무료)을 개설하여 급등종목 적중 등으로 주식 입문자, 속칭 '주린이' 현혹시켜 끌어들인다.

 

또 고급정보를 미끼로 보통 월 30~50만원에서 최대 수백만원을 요구하며 맞춤상담형 회원제 비공개방 가입을 유도하는 방식을 이용한다.

 

유사투자자문업자, 일반법인 또는 개인이 운영하는 주식 리딩방은 미등록 투자자문에 해당되는 자본시장법상 불법행위다.

 

금감원은 "대부분의 ‘주식 리딩방’은 선의의 투자자를 현혹시켜 이용하고, 이를 통해 불법적으로 이득을 취하려는 유사투자자문업체 또는 개인 등이 운영하고 있다"라며 "투자자들의 금전적 피해를 양산하고 있다"라고 경고했다.

 

이어 "주식 리딩방은 불법영업이기 때문에 자본시장법상의 설명의무 등 투자자 보호의무가 이행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라며 "환불 거부 등 투자자 분쟁 시에도 금융감독원 분쟁조정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 등 리딩방 가입 전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했다.

 

금감원은 "투자자는 투자제안을 받은 경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제도권 금융회사인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라며 "불법 계약이므로 민사상 효력이 없어 손실보전, 수익보장 약정은 보호받을 수 없다"라고 했다.

 

또 "거래내역을 수시 확인하여 임의매매 등 투자자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라고 했다.

 

제도권 금융회사 여부는 금융감독원의 '파인(fine.fss.or.kr)'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배너




사회

더보기
故 최숙현 법 국회 통과...‘직장 내 괴롭힘’ 과태료 최대 천만원
이용호 무소속 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은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을 계기로 대표발의 했던 근로기준법 일부개정 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여름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경기) 종목의 유망주이자 국가대표 출신 선수였던 최 선수가 소속팀 지도자와 스태프 등으로부터 일상적이고 지속적인 폭력에 시달리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 현행 근기법상 직장 내 괴롭힘 금지 조항이 시행된 지 2년여가 지났지만, 금지 조항만 있을 뿐 사용자가 직장 내 괴롭힘을 한 경우 이에 대한 처벌조항은 없었다. 특히 지난해 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여전히 직장인의 절반 이상은 괴롭힘을 경험하고 있고 이들 가운데 60% 이상은 참거나 모른척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체육계뿐만 아니라 일상적인 근로환경이나 직장 내에서도 여전히 직장 내 괴롭힘은 공공연하게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국민적 공분과 함께 제도개선 요구가 제기되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최숙현 5법’을 대표발의해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 통과에 이은 입법성과로, 추후 사용자 등이 직장 내 괴롭힘을 한 경우에는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