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맑음동두천 -7.2℃
  • 구름많음강릉 -0.3℃
  • 맑음서울 -5.7℃
  • 흐림대전 -1.5℃
  • 흐림대구 2.2℃
  • 구름많음울산 3.5℃
  • 맑음광주 1.6℃
  • 구름많음부산 3.8℃
  • 흐림고창 0.0℃
  • 흐림제주 7.0℃
  • 맑음강화 -5.8℃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1.1℃
  • 맑음강진군 2.2℃
  • 흐림경주시 2.8℃
  • 구름많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문화


권인경 작가 <넘어진 자리 Sigmoid Curve> 개인전 열린다

URL복사

 

권인경 작가의 <넘어진 자리 Sigmoid Curve> 개인전이 오늘(11일)~ 28일까지 열린다.

 

고서 콜라주를 이용해 동양화로 도시 풍경을 그리며 많은 이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권인경 작가. 지난 2005년 첫 개인전에서 작업을 선보인 후 2021년 오늘까지 그의 작업에서 도시는 빠질 수 없는 화두이자 소재이다.

 

도시가 특별한 것은, 현대적이고 서구적인 이미지가 강한 고층건물로 가득한 도시 풍경을 전통적인 동양화 기법으로 동양화 재료(먹)와 서양화 재료(아크릴물감)를 혼합하여 그려내기 때문이다.

 

특히 장지에 먹과 아크릴물감, 캔버스에 먹과 아크릴물감으로 동양화 붓을 사용해서 그려낸 권 작가의 도시 풍경은 낯설면서도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여기에 하나를 더한다면, 동양화 재료와 기법으로 한 작품에서 만나기 흔치 않은 콜라주(collage) 기법을 회화 작품에 사용한다는 점.

 

그래서 그런 것일까. 그의 도시 풍경은 사람의 향기가 난다고 말한다. 도시에서 나고 자란 그리고 여전히 살아가고 있는 작가의 도시에 대한 애정과, 그 안에서 경험한 것들에 대한 기억, 그가 귀 기울여 듣고 담아내려 하는 타인의 이야기와 함께 그의 도시 풍경 안에 담겨 있기 때문이다.

 

 

- 전시제목 : 권인경 개인전 < 넘어진 자리 Sigmoid Curve >

- 전시기간 : 2021. 11. 11. ~ 11. 28.

- 전시장소 : 서울 종로구 삼청로 75-1 (3층) 도로시 살롱

- 관람시간 : 화/수/오후3-8시 (오후6-8시 예약제), 목/금/토/오후1-6시, 일/오후1-5시, 월/공휴일 휴무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