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0 (월)

  • 흐림동두천 2.4℃
  • 구름많음강릉 6.9℃
  • 연무서울 3.0℃
  • 연무대전 5.1℃
  • 연무대구 8.8℃
  • 연무울산 9.4℃
  • 맑음광주 6.2℃
  • 연무부산 9.2℃
  • 구름조금고창 4.2℃
  • 흐림제주 8.1℃
  • 흐림강화 1.4℃
  • 구름많음보은 4.1℃
  • 맑음금산 5.1℃
  • 맑음강진군 6.8℃
  • 구름조금경주시 10.3℃
  • 구름조금거제 8.4℃
기상청 제공

사회


하반기 취준생 “평균 6.1회 지원해 1.4회 서류합격”

URL복사

 

신입 구직자들은 올 하반기에 평균 6.1회 입사지원 해 1.4회 서류합격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반기 취업지원을 했던 기업은 중견기업과 대기업이 비교적 많았으며, 서류전형 합격통보를 받은 곳은 중소기업이 가장 높아 차이가 있었다.

 
잡코리아가 올 하반기 입사지원 활동을 한 신입 구직자 64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 구직자들은 평균 6.1곳의 기업에 입사지원을 했으며, 이들 기업 중 서류전형 합격통보를 받은 곳은 평균 1.4곳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5일 밝혔다.

 

입사지원 횟수를 구간 별로 살펴보면 3곳 미만(31.6%)’으로 지원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3곳~5곳 미만(29.9%) △5곳~7곳 미만(15.1%) △19곳 이상(7.6%) △9곳~11곳 미만(5.5%) 등의 순이었다.

 

다음으로 신입 구직자들이 지원한 기업 형태는(*복수응답) △중견기업이 응답률48.8%로 가장 많았으나, △대기업(44.5%) △중소기업(40.7%)에 지원한 비율도 크게 차이는 없었다. 이 외에 △공기업/공공기간 28.0% △외국계 기업 15.7% 순이었다.

 

하지만, 서류전형 합격통보를 받은 기업은(*복수응답) △중소기업이 응답률 41.1%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중견기업(33.9%) △대기업(29.9%) △공기업/공공기관(27.2%) △외국계기업(12.2%) 순이었다.

 

서류전형 합격 횟수를 조사한 결과에서는 ‘모두 불합격’이 38.2%로 전체의 3분의 1을 넘어 눈길을 끌었다. 다음으로 △1곳(21.1%) △2곳(15.6%) △3곳(11.6%) 등의 순으로 합격했다는 답변이 많았다.

 

서류전형에서 ‘모두 불합격’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복수응답) △타 경쟁자에 비해 나의 스펙이 부족한 거 같아서가 응답률 54.8%로 절반 이상이 넘었으며, 다음으로 △경쟁률이 너무 높거나 하반기 채용인원이 적어서(41.5%) △인턴/대외활동 등 직무 관련 경험이 부족해서(36.7%) △자기소개서/이력서 준비가 부족해서(35.5%) △기업 정보 수집 및 분석이 부족해서(16.9%) 등을 꼽았다(*복수응답).

 

한편, 이번 잡코리아 조사에 참여한 신입 구직자 32.0%는 취업만 된다면 일단 어디든 입사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 68.0%는 목표기업을 정해두고 취업준비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 연말까지 목표로 한 기업에 취업이 되지 않을 경우 △일단 합격한 곳에 입사한 뒤 재취업을 준비하겠다는 구직자가 44.8%로 가장 많았으며, △어느 기업이든 합격하는 곳으로 취업하겠다(31.4%) △취업재수를 해서라도 목표 기업에 취업하겠다(15.9%) △취업 대신 다른 길을 찾아보겠다(6.0%) 등의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무료 공영주차장 방치차량 견인 가능"...송재호, 관련법 개정안 발의
무료 공영주차장에 장기간 방치된 차량으로 지자체가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공공시설에도 장기방치차량을 강제로 견인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될 전망이다. 송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해마다 증가하는 장기방치차량이 주차난, 민원, 쓰레기 등을 유발하고, 번호판이 없거나 위험 물질이 있는 등 위험한 상황도 있어 이를 지자체가 처리할 수 있도록 ‘도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10일 밝혔다. 현행법은 주차장에서 주차요금을 내지 않는 주차, 주차 외의 목적으로 이용, 주차구획 외의 곳에 주차하는 경우 등을 제한하며 이를 위반하는 경우 이동 명령 또는 강제 견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무료로 운영되는 공영주차장의 경우 누구나 시간제한 없이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고 주차 방법에 제한이 없어 공영주차장에서 자동차를 장기간 방치하더라도 관리자가 이동명령·견인 등의 조치를 할 수 없다, 이에 정당한 사유 없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기간 이상 같은 주차구획에 고정하여 주차하는 경우를 주차행위 제한 사유로 규정해 무료 주차장에 장기간 방치하는 차량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 송 의원의 설명이다. 송 의원은 “제주를 비롯한 지자체 무료 공영주차장 곳곳에 장기간 방치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