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4.0℃
  • 맑음서울 -9.2℃
  • 구름많음대전 -7.0℃
  • 구름조금대구 -3.7℃
  • 구름많음울산 -3.1℃
  • 구름조금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2.3℃
  • 구름많음고창 -3.3℃
  • 구름많음제주 3.8℃
  • 맑음강화 -11.4℃
  • 흐림보은 -9.0℃
  • 구름조금금산 -8.8℃
  • 흐림강진군 -0.7℃
  • 구름조금경주시 -3.9℃
  • 구름많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대한민국 국회, '제20대 국회사' 편찬

URL복사


국회사무처는 제20대 국회(2016.5.30.~2020.5.29.)의 역사를 기록한 '제20대 국회사'를 편찬했다고 전날(10일) 밝혔다.

제20대 국회사는 제20대 국회에서 활동한 국회 수석전문위원들과 외부 전문가가 집필진으로 참가해 원고를 작성하고, 자문·교열위원의 검수를 거쳐 4년간의 족적을 빠짐없이 기록한 대한민국 헌정사의 귀중한 사료다.

제20대 국회사는 총 4장의 편제로 구성되며 구체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우선 제1장에는 제20대 국회사 전반의 개황과 연도별 및 회기별로 국회 활동과 국내외 정세 등을 일목요연하게 설명했다.

 

제2장에는 위원회별로 국민의 기본권과 경제·사회 등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선정한 주요안건의 처리경과 및 결과를 상세히 기술했다.

 

제3장은 제20대 국회의 활동을 요약한 통계를, 제4장 부록에는 제20대 국회의원 명단, 입법지원조직 및 주요 연설문 등을 수록했다.

 

국회사무처 관계자는 "민의의 전당으로서 국민과 소통하고 함께한 제20대 국회의 마침표인 '제20대 국회사'는 국민들이 국회를 이해할 수 있는 귀중한 사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책은 각 행정부처와 지방자치단체, 대학교 도서관 등에 배부됐다. 국회홈페이지에서는 ‘국회소개’- ‘국회자료실’ 메뉴를 통해 열람할 수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국회 인권 지킴이 '국회인권센터' 개소
국회사무처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3층에서 ‘국회인권센터’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판식에는 이춘석 사무총장과 전상수 입법차장, 조용복 사무차장, 권영진 운영위 수석전문위원이 참석했다. 이춘석 사무총장은 현판식에서 “헌법기관인 입법부 내에 인권보호 업무를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국회인권센터가 문을 열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인권교육과 예방정책을 통해 국회 구성원 모두가 서로의 인권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조직문화가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회인권센터는 2018년 미투운동을 계기로 설립이 논의되었지만 여러 이유로 진행이 지연됐다. 2020년 헌정사상 첫 여성 부의장인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취임해 국회인권센터 설립에 힘을 실었고, 2021년 '국회사무처직제' 개정 및 시설과 인력을 확보해 이날 현판식을 하게 됐다. 국회인권센터는 센터장과 전문상담사, 인권보호관 총 3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인권침해·차별, 성희롱·성폭력, 직장 내 괴롭힘 등의 상담과 조사 및 교육과 정책개발 업무를 수행한다. 사무실 외에 별도의 상담실을 마련해 이용자의 비밀유지가 가능하도록 했다. 국회인권센터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피해자가 국회인권센터에 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