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5℃
  • 흐림강릉 14.9℃
  • 흐림서울 25.0℃
  • 흐림대전 20.5℃
  • 흐림대구 18.0℃
  • 흐림울산 18.0℃
  • 흐림광주 19.6℃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19.5℃
  • 흐림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23.7℃
  • 흐림보은 18.0℃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8.1℃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사회


기업 5곳 중 1곳, 채용 청탁 받는 적 있다

URL복사

국내 기업 494개사를 대상으로 ‘채용청탁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 22.7%에서 ‘채용 청탁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채용 청탁 대상은 ‘경영진’(50%, 복수응답)이 절반을 차지했으며 ‘친구 및 직장동료’(32.1%), ‘직속 상사’(8%), ‘사회 지도층 인사’(4.5%) 등의 순이었다. 유형은 ‘신입’(62.5%, 복수응답), ‘경력’(50%), ‘인턴’(9.8%) 등의 순이었다.

 

청탁은 채용 시기마다 빈번했으며 일 년 평균 2회 정도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청탁을 받아도 절반 이상(51.8%)은 도움을 주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청탁에 응하지 않은 이유로는 ‘불공정한 처사라고 생각해서’(46.6%, 복수응답), ‘청탁 받은 인재의 역량이 좋지 않아서’(41.4%), ‘추후에 문제가 될 수 있어서’(37.9%), ‘회사에 불이익을 끼치는 채용이어서’(15.5%)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반면, 청약에 도움을 준 기업(54개사)에서는 ‘서류전형 통과’(40.7%, 복수응답)가 제일 많았으며, ‘전형 없이 바로 채용’(25.9%), ‘추천 받은 인재로 표기’(22.2%), ‘면접 통과’(16.7%), ‘전 과정에서 합격자로 내정’(14.8%) 등의 순으로 답했다.

 

도움을 줄 수 밖에 없는 이유로는 ‘상부(경영진, 상사)의 지시’(46.3%, 복수응답)가 가장 많아 지위에 의한 압박이 가장 컸다고 응답했다. 전체 기업의 59.3%에서는 ‘예전에 비해 채용 청탁이 줄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사람인'이 취업과 관련된 불공정이 가장 민감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는 취업 관련해서 ‘채용 청탁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이다.




HOT클릭 TOP7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