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3℃
  • 구름많음강릉 31.4℃
  • 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29.2℃
  • 구름많음울산 28.3℃
  • 구름많음광주 26.9℃
  • 구름조금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7.1℃
  • 구름조금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5.6℃
  • 구름많음금산 28.3℃
  • 구름많음강진군 27.8℃
  • 구름많음경주시 28.5℃
  • 구름많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김동연, 경기도 ‘경제 대장정’ 나선다... SK하이닉스·기아 오토랜드 등 방문 예정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6~17일 이틀 간 경제현장에서 경제인들과 소통하는 '경기도 경제 대장정’에 나섰다.

 

김 후보는 16일 오전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공장도 방문해 ▲경기남부지역 반도체 밸리 육성과 완성, ▲일자리 확대, ▲혁신·미래산업 발전을 위한 산업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경기남부 반도체 산업의 혁신을 위해 반도체 기업과 기업인, 현장 인원들과 밀착 소통한다.

 

 

김 후보는 경기남부권 기업 경영인들과의 간담회도 진행한다. 32명 이상의 경영인이 참석하는 간담회에서 김 후보는 이들의 애로사항과 현장민원 등도 청취할 예정이다.

 

경영인들은 이 자리에서 ▲대기업-중소기업 간 납품단가 계약 시 원자재 가격 상승분 반영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관련 경기도 지원 ▲ESG 경영 정착을 위한 인센티브 ▲산업현장 인력 확보 및 중소상공인·자영업자 추가지원 확대 필요성 등을 김 후보에게 건의할 예정이다.

 

김 후보는 수원의 유일한 산업단지인 '수원 델타플렉스'에 있는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기업인 '래피젠'도 방문하고, 경기남부 수퍼마켓협동조합으로 이동해 중소기업인 간담회도 가질 예정이다.

 

김 후보는 15명 이상의 중소기업인들과 함께 ▲경기도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 ▲산업단지 활성화, ▲유통·도매 물류 활성화 방안, ▲경기 남·북부 균형발전 방안 등에 대해 현장 소통할 계획이다. 


김 후보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소상공인의 고충을 듣는 간담회 진행과 온전한 손실보상의 필요성과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17일 오전에는 기아 오토랜드(광명)를 방문해, 대한민국 모빌리티 대표기업인 현대자동차그룹과 기아의 기업인들과 모빌리티 산업 전략에 대해 논의하고, 기아 오토랜드 광명 공장과 복합충전소 등 현장을 둘러본다. 


김동연 후보 선대위(동행캠프) 관계자는 “김동연 후보는 이틀 간의 ‘경제 소통 행보’와 ‘경제 대장정’을 통해 경기도의 미래산업인 반도체와 모빌리티 산업 현장을 방문하고, 많은 현장 기업인들과 두루 소통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김 후보와 선대위는 ‘작은 대한민국’ 경기도의 미래 산업과 경제성장, 일자리, 혁신을 위해 경제 현장과 더 밀착하고, 기업인들과 더 소통해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 사진제공: 김동연 후보 선거사무소 (김동연 후보, 경기도-이천시 SK하이닉스 방문 사진)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아동에 대한 재산범죄, 친족도 처벌’...법 개정 추진
친족의 아동을 상대로 한 경제적 학대행위에 대해 형법상 친족상도례 규정을 적용하지 않도록 하는 법 개정이 추진된다.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수원병)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7일 밝혔다. ‘친족상도례’란 친족 간 재산범죄에 대한 형법상 처벌 특례로, 직계혈족·배우자·동거친족 간 발생한 사기·공갈·횡령·배임 등 재산범죄에 대해 형을 면제하거나 고소가 있어야 공소를 제기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현행법은 ‘보호자’에 의한 아동학대범죄를 규정하고 있지만, 친족에 의해 발생한 재산범죄에 대해서는 친족상도례가 적용되어 실제 처벌까지 이어지기 쉽지 않다. 오히려 범죄의 면책 수단으로 악용되고 경제적 학대로부터 아동을 제대로 보호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법 개정을 통해 아동의 행복추구권, 재산권 등 기본적 인권으로서의 복지권을 해치는 경제적 착취행위인 사기·횡령·배임 등을 아동학대범죄로 추가하고, 아동을 상대로 경제적 학대를 저지른 행위자가 친족관계인 경우 친족상도례 적용을 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이 김 의원의 설명이다. 김 의원은 “형법상 친족상도례 규정은 가정 내 문제에 국가의 개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