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맑음동두천 23.8℃
  • 흐림강릉 27.4℃
  • 흐림서울 22.0℃
  • 구름많음대전 24.6℃
  • 흐림대구 28.2℃
  • 울산 24.4℃
  • 박무광주 23.0℃
  • 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3.0℃
  • 제주 25.2℃
  • 맑음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조금금산 22.7℃
  • 구름많음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7.2℃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김동연 “민주당 심판하더라도 씨앗은 남겨달라”...당 쇄신‧정치교체 의지 피력

24일 국회서 특별기자회견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가 민주당의 과오를 반성하며, 뼈를 깎는 각오로 정치개혁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강력히 피력했다.

 

김동연 후보는 24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특별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에서부터 통합과 협치를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기자회견에 앞서 국민들 앞에서 고개를 숙였다. 그는 “국민 여러분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윤석열 정부에 대한 견제가 아니라 오만한 민주당, 기득권이 된 민주당에 심판을 내리시려 한다”며 국민들의 심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용서를 빌었다.

 

그러면서도 김 후보는 민주당의 쇄신을 약속하며 씨앗이 될 만한 종자는 남긴다는 ‘석과불식(碩果不食)’을 인용하여 “민주당을 심판하시더라도 씨앗은 남겨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민주당 새내기인 자신이 경기도지사 후보로 출마하는 것에 대해 “‘민주당이 변해야 한다’는 당원과 도민 여러분의 간절한 바람이었다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의 변화를 만들어낼 씨앗이 되겠다. 새 정부의 오만과 독주를 견제하는 버팀목이 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진영논리를 떠나 경기도민을 위한 정치를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도민의 삶에 이로운 공약이라면 정당을 떠나, 정책으로 적극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윤석열 정부의 추경도 신속하게 처리해줄 것을 정치권에 촉구했다. 약 53조원의 초과세수를 바탕으로 한 추경에 대한 우려가 없는 것은 아니나, 당장 코로나19로 파탄난 민생을 안정시키기 위해 새 정부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 후보는 “경기도에서부터 치유와 화합, 통합의 정치를 하겠다”며 “승자독식과 진영논리, 분열과 증오의 정치를 넘어 통합과 협치의 원칙에 따른 ‘경기도형 정치모델’을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을 위한 민주당이 되도록 변화의 새물결을 만들겠다”며 “민주당의 변화도, 정치교체도 제가 앞장서겠다. 경기도를 바꿔 대한민국을 바꾸겠다”고 다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