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3℃
  • 흐림강릉 22.8℃
  • 서울 23.9℃
  • 대전 24.2℃
  • 흐림대구 28.5℃
  • 흐림울산 28.7℃
  • 흐림광주 26.1℃
  • 흐림부산 28.3℃
  • 흐림고창 26.7℃
  • 흐림제주 31.6℃
  • 구름많음강화 24.4℃
  • 흐림보은 23.8℃
  • 흐림금산 24.1℃
  • 흐림강진군 28.6℃
  • 흐림경주시 27.7℃
  • 흐림거제 27.6℃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당선인, 시민 눈높이 맞춘 정책 수립 ‘막판 스퍼트’

 

다음달 1일 취임을 앞둔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당선인과 인수위는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만드는 데 막판 스퍼트를 올리고 있다.

 

지난 13일 공식 출범한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는 그동안 ‘시민 소통’을 가장 중점에 두고 75차례에 걸쳐 현장 방문 및 간담회를 진행, 현안을 살피고 민선 8기 주요 공약 사항을 점검했다.

 

이 당선인을 중심으로 4개 분과 6개 TF팀은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GTX 용인역 환승체계 구축 등 굵직한 사업은 물론 기흥저수지 공원화 사업,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성공 개최, 반도체고등학교 설립, 문화체육시설 확충, 독거노인 및 중증장애인 복지 지원 대책, 가정폭력피해여성 자립 지원 등에 대한 정책 방향을 설정했다.

 

특히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과 관련 조직 확대를 통해 산업단지 조성부터 육성, 인프라 구축까지 모든 행정업무를 일괄 추진할 수 있도록 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또 서플러스글로벌, 세메스(주), ㈜엔스앤에스틱 등 용인시에 들어설 8개 소부장 기업의 애로사항을 수렴하고 해결 방안을 강구했다.

 

문화복지향상을 위해 고등교육기관과의 연계를 통한 평생학습 체계 구축과 우수강사를 활용한 방과 후 학습 지원,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시민공감대 확산 등에 대해서도 검토했다.

 

독거노인 증가에 따른 복지지원 대책, 가정폭력 피해 여성 자립 지원, 중증장애인 이동 편의 지원, 영아(3~36개월) 전담 아이돌보미 처우개선 방안 등도 모색했다.

 

문화체육시설 확충을 위해 현장점검을 벌이는 한편 용인특례시 프로 축구단 창단, 용인 도자박물관 건립 등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경기도뮤지엄파크(경기도립박물관, 경기도린이박물관, 백남준 아트센터)와 경기도국악당 등의 명칭변경과 용인시 관리 이양 방안도 논의했다.

 

인수위는 또 직장 내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업무, 직원복지, 조직문화, 인사현안 등에 대해 확인했다.

 

이 당선인은 다음달 1일 취임식에서 민선 8기 시정비전을 선포하고, 7개 시정목표 및 20대 발전전략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 당선인은 “민선8기 용인특례시의 절대 원칙은 시민과의 소통이다.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시정으로 한 단계 도약하는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며 “새로운 출발점에 선 용인특례시가 대한민국의 중심 도시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지지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전문성 요구하는 공공플랫폼 공공화 필요...거대 자본 난립 우려
전문직(변호사, 의사, 공인노무사 등)을 소개 및 알선해주는 플랫폼을 공공화해야 한다는 심포지엄이 국회에서 열렸다. 10일 국회에서 열린 「전문직 플랫폼 공공화에 대한 심포지엄」에서는 전 산업군에 걸쳐 IT기술을 활용한 온라인 사설 플랫폼이 우후죽순 개발되면서 법률·의료 등 전문성을 필요로 하는 영역까지 거대 자본이 난립하고 있는 것에 대한 지적과 우려가 이어졌다. 이날 토론회를 주최한 김병기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요즘은 연결이 권력이 되는 사회가 되고 있으나 공공성이 강조되는 전문직은 변화를 그대로 받아 들이기에는 부작용을 예측하기 어렵다"며 "오늘 심포지엄에서 오갈 다양한 의견들을 바탕으로 기술 발전에 따른 흐름과 공공성 수호를 모두 충족할 수 있는 대안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토론회를 공동주최한 김승원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 장기화로 경제활동을 연결하는 비대면 경제라는 새로운 시대를 열긴 했으나, 짧은 시간 압축적으로 이뤄어진 성장으로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갈등들이 생겨나고 있다"며 "지금과 같이 많은 플랫폼이 무절제하게 양산되고 있는 상황은 국민의 건강권 측면에서 상당히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은 “최근 디지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