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20.9℃
  • 맑음강릉 24.8℃
  • 맑음서울 22.1℃
  • 맑음대전 22.8℃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23.6℃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4.5℃
  • 구름조금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4.6℃
  • 맑음강화 22.8℃
  • 맑음보은 21.1℃
  • 맑음금산 22.4℃
  • 맑음강진군 24.5℃
  • 맑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사회


8월에 진행 중인 채용 정보 "실무 경험부터 입사까지"

커리어테크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8월 진행 중인 주요 인턴 채용 소식을 정리했다.

 

◇ 사람인HR

오는 22일까지 채용연계형 인턴을 모집한다. ▲서비스 기획 ▲UX/UI 디자이너 2개 부문이며 입사 전까지 전 전형을 비대면으로 치른다.  지원 절차는 서류전형, 온라인 인적성검사, 사전과제, 비대면 직무인터뷰, 인턴 최종 합격 및 입사 순으로 진행된다. 인턴 합격자들은 10주간의 인턴십 프로그램을 거친 후 평가를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 네이버클라우드

고객 경험 개선 채용연계형 인턴을 모집한다. 사업 부문 서비스 운영 직무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고객 경험 개선 업무와 글로벌 컨텐츠 관리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최대 경력 2년 미만의 기졸업자 및 2022년 8월 졸업 예정자면 지원이 가능하다. 데이터 분석, 커뮤니케이션 스킬, 고객 중심의 사고와 긍정적인 태도 등을 가진 인재를 채용할 예정이다. 관련 분야 인턴 경험자, 데이터 분석 관련 자격증 보유자, 일본어, 영어 능통자는 우대한다. 서류전형, 1차면접, 인성검사를 통해 인턴사원을 채용 후 8주 간의 인턴십과 최종면접 결과에 따라 신입사원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입사지원은 오는 10일까지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 쏘카

데이터비즈니스본부 데이터 분석가/사이언티스트 분야 인턴사원을 채용한다. 인턴 활동을 통해 쏘카에서 발생하는 수많은 데이터를 머신러닝, 최적화, AB Test,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방법을 적용해 분석하는 경험을 할 수 있다. 전형절차는 서류지원, 전화 인터뷰, 1차 인터뷰, 2차 인터뷰 순이며, 서류 지원시에는 쏘카 지원 동기와 쏘카에서 하고 싶은 프로젝트를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 도로교통공단

2022년 하반기 체험형 청년인턴을 모집한다. 모집지역별 일반공개경쟁 71명, 사회형평적인재(장애)제한 경쟁 31명을 채용한다. 만 18세 이상 34세 이하의 청년이면 학력 제한 없이 지원할 수 있으며, 취업지원대상자나 장애인은 우대한다. 1차 서류전형, 2차 면접전형을 거쳐 체험형 인턴 사원으로 선발하며, 지원서는 11일까지 채용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 마켓컬리

온라인 해커톤 ‘KURLY HACK FESTA 2022’를 개최하고, 우승팀을 포함한 결선 진출팀 참가자 전원에게 컬리 입사지원 시 바로 최종 면접에 참여할 수 있는 특전을 준다. 해커톤 주제는 ‘컬리가 이커머스에서 풀어 나가고 싶은 과제’로, 이커머스 서비스 기획과 개발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오는 15일까지 신청서와 과제계획서를 접수하며, 심사 예선, 본선, 결선PT를 통해 최종 우승팀을 선정한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윤대통령 장모 최은순씨, 27억원 과징금 취소 2심도 패소
윤석열 대통령 장모 최은순(77) 씨가 경기 성남시 도촌동 부동산 매입과 관련해 성남시 중원구청이 부과한 27억원대 과징금 처분을 취소해 달라며 낸 소송 항소심에서도 패소했다. 수원고법 행정1부(노경필 차지원 이봉락 고법판사)는 14일 최씨가 중원구청장을 상대로 제기한 과징금 부과 처분 취소 소송 항소심에서 원고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고 패소 판결을 한 1심을 유지했다. 앞서 성남시 중원구는 2020년 6월 부동산실명법을 위반한 이유로 최씨와 동업자 A에게 각각 과징금 27억3천여만원을 부과했다. 이에 최씨는 "문제의 부동산 실소유자는 다른 사람이고, 원고는 이들에게 명의신탁하지 않았다"며 "위법한 처분"이라고 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1심 재판부는 "원고는 부동산실명법을 위반해 도촌동 부동산을 A씨 등에게 명의 신탁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고, 이를 전제로 한 이 사건 처분은 적법하다고 판단된다"고 판시했다. 또 "원고가 주장하는 사정들을 모두 참작하더라도 이 사건 처분으로 달성하려는 공익에 비춰 원고가 받을 불이익이 중하다가 볼 수 없으므로 피고가 이 사건 처분을 한 것에 재량권을 일탈·남용한 위법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