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9 (일)

  • 맑음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6.8℃
  • 구름많음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5.4℃
  • 흐림대구 25.0℃
  • 울산 20.4℃
  • 구름많음광주 24.3℃
  • 흐림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26.2℃
  • 흐림제주 20.9℃
  • 구름조금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화성시 정조대왕 능행차, 문화재청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사업에 선정

- 문화재청으로부터 국비 7천만 원 확보
- 정조대왕 능행차 관련 자료 발굴, 학술조사, 세미나 등 사업 추진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융·건릉을 배경으로 정조대왕의 능행차를 지속적으로 연구, 전승해온 화성시가 문화재청으로부터 ‘2023년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 및 육성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그간 시는 정조대왕이 어머니 혜경궁 홍씨와 함께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를 참배했던 을묘년(1795년) 원행을 주제로 ‘정조 효문화축제’를 개최하고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 ‘화성성역의궤’와 ‘원행을묘정리의궤’를 참고해 능행차를 재현해왔다.

 

특히 지속적으로 관련 학술조사와 세미나를 열어 국내외 석학들과 정조대왕 능행차를 다각적으로 연구하면서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살아 숨 쉬는 문화유산으로서의 기틀을 다져왔다.

 

이에 문화재청은 시의 이러한 노력을 인정해 지역 대표 문화자원으로 육성할 수 있도록 ‘미래 무형문화유산 발굴 및 육성사업’에 선정하고 국비 7천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정조대왕능행차의 근현대 전승 양상 자료 발굴과 정리 ▲정조 역사문화권의 능행차 관련 무형문화유산 학술조사 ▲정조대왕 능행차의 무형문화유산적 가치 연구와 학술세미나 및 총서 발간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이번 사업 선정을 계기로 지역별 전승 현황과 역사, 기록 등을 연구하고 향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는 오는 10월 8일부터 9일까지 이틀간 ‘2022 정조효문화제’를 개최하고 축제기간 동안 경기도, 서울시, 수원시와 함께 ‘정조대왕 능행차’를 공동 재현할 계획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탈북민 단체 "7일 인천 강화도서 대북 전단 20만장 살포"
탈북민 단체 겨레얼통일연대가 지난 7일 밤 강화도에서 대 전단 20만 장을 살포했다고 일 다. 이 단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전날 오후 9∼10시께 장세율 대표와 회원 13명이 대형 풍선 10개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판하는 내용의 대북 전단 20만 장 등을 담아 북한 방향으로 날려 보냈다고 밝혔다. 대형풍선에는 초단파 라디오 100개와 윤석열 대통령의 3·1절 기념사, 미국 상·하원 의원들의 대북 방송 메시지 등이 수록된 USB 600개도 담았다고 덧붙였다. 장 대표는 "앞으로도 남풍이 불면 부는 대로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위한 탈북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는 지속될 것"이라며 “다만 지역주민의 불안 심리 해소 등을 위해 앞으로 대북 풍선 살포가 저녁 시간대에 비공개로 진행될 것”이라고도 예고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살포에 대해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상황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전단 등 살포 문제는 표현의 자유 보장이라는 지난해 9월 헌법재판소 결정의 취지를 고려해 접근하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탈북민 단체들은 최근 잇따라 전단 살포에 나서고 있다. 지난 6일에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경기도 포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