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흐림동두천 15.6℃
  • 흐림강릉 15.0℃
  • 흐림서울 18.9℃
  • 흐림대전 21.5℃
  • 흐림대구 24.3℃
  • 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19.5℃
  • 흐림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17.0℃
  • 흐림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18.1℃
  • 구름많음보은 20.5℃
  • 구름많음금산 18.8℃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영상뉴스


[M영상] “서울시·교통공사, 비극적 사고 방지할 수 있었음에도 변죽만 울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이 서울교통공사(이하 교통공사)를 향해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을) 방지할 수 있는 방법이 있었음에도 실효적인 대책을 내놓지 않았고 여전히 변죽만 울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23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신당역 사망 역무원 추모 및 안전대책 촉구 결의대회’를 열어 이같이 말하고 “이는 서울 교통공사에 예산과 인사등 주요한 사항에 대한 실질적 결정권을 가지고 있는 서울시의 무대책, 무대응에 근본적인 원인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서울시 및 서울교통공사 측에 ▲인력감축, 구조조정 철회 및 현장인력 증원 ▲근무환경 개선 ▲현장 안전대책 수립 ▲경영혁신 중단 ▲감정노동자 보호대책 수립 ▲지하철 안전예산 증액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집회를 마무리한 후 1, 2호선 시청역 한켠에 피해자에 대한 공동 분향소를 마련하고 헌화하는 등의 추모 행동을 진행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