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2.7℃
  • 구름조금강릉 0.2℃
  • 맑음서울 -1.8℃
  • 구름조금대전 -2.6℃
  • 흐림대구 2.2℃
  • 구름많음울산 3.1℃
  • 흐림광주 0.5℃
  • 흐림부산 5.4℃
  • 흐림고창 -0.4℃
  • 구름많음제주 4.6℃
  • 맑음강화 -2.0℃
  • 구름조금보은 -2.1℃
  • 흐림금산 -2.1℃
  • 흐림강진군 0.8℃
  • 구름많음경주시 2.6℃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지방대 위기는 지역의 위기...지역의 위기는 국가의 위기”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서동용 의원이 2일 국회에서 ‘지역가치 창업인재 육성을 위한 대학 창업교육 방안’을 주제로한 대학창업교육 포럼을 개최했다.

 

유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2023학년도 대입 수시모집에서 서울권 대학과 지방대의 경쟁률 격차가 최근 3년만에 가장 크게 벌어졌다. 지방대학이 신입생 미충원과 대학재정 악화의 직격탄을 맞아 위기를 겪는 상황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라며 “지방대의 위기는 지역의 위기로 지역의 위기는 곧 국가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역소멸 위기가 커져가는 가운데 지역대학이 창업인재 육성을 통해 지역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해야 할 필요성이 더욱 커졌다”며 이번 포럼의 개최한 이유를 밝혔다.

 

고혁진 한국창업교육협의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정부와 지자체의 지난 수 십년 간의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역 공동화의 문제는 심화되고 있다”며 “지역의 학생들은 일자리가 없어 수도권으로 이동하고 있고 수도권으로 이동한 학생들은 비싼 집값 등 생활비에 고통을 겪고 있다. 청년들이 지역에 정주하기 위해선 지역에 좋은 일자리가 만들어져야 하는데 지역중소기업의 현실은 청년들의 기대에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서동용 의원은 축사를 통해 “지방대학 소멸위기는 대학만의 문제가 아닌 지역경제 위축은 물론 청년인구 유출을 가속화해 지방소멸로까지 이어질 우려가 있는 중요한 문제”라며 “지역인재 육성의 중요성에 대한 정부의 인식과 문제개선에 대한 정책적 의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포럼의 토론은 최종인 한밭대학교 LINC3.0 단장이 첫 번째 주제인 ‘지역가치 창업인재 개념과 중요성’을, 박세상 ㈜한복남 대표가 ‘지역가치기반 학생창업 우수사례’를 주제로 발표했다.

 

또한 토론의 좌장은 전병훈 한국창업교육협의회 부회장이, 패널에는 김아영 교육부 청년교육일자리정책팀장, 노성여 동명대 교수, 이경아 동서울대 교수, 이윤석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센터장이 참석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