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7 (토)

  • 맑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10.4℃
  • 맑음대구 8.9℃
  • 맑음울산 11.7℃
  • 맑음광주 11.0℃
  • 맑음부산 11.2℃
  • 맑음고창 11.3℃
  • 맑음제주 13.8℃
  • 구름많음강화 4.6℃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2.3℃
  • 맑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이슈


이태원 참사 녹사평 분향소, 서울광장으로 통합···유족 “서울시와 대화 않겠다”

서울시 “15일 오전까지 소통 가능한 길 열어달라”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과 시민단체가 녹사평역 인근 분향소를 서울광장 앞으로 이전해 통합 운영하기로 했다.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는 전날(14일) 녹사평역 분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온전히 추모하기 위해 세워진 서울광장 분향소를 굳건히 지키려 한다”면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종철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녹사평 분향소에서 (희생자들을) 온전히 추모할 수 있는 공간과 소통할 수 있는 사무실을 (정부와 서울시에) 부탁드렸지만 50여일 동안 정부와 서울시는 그 어떤 소통도 하지 않았다”며 “많은 시민과 국민들께 이러한 사실을 알리고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서 광화문 광장 한편에 조그마한 분향소를 설치하겠다고 서울시에 얘기했다. 이것이 잘못된 것이냐”며 한탄했다.

 

이 대표는 더 이상 서울시와 대화에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서울시에는 우리 아이들 죽음에 대한 책임이 분명히 있다. 앞으로 서울시청, 오세훈 시장과의 대화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기자회견 뒤 종교인 8명이 녹사평역 분향소에서 희생자 영정을 내려 유가족에게 전달했다. 지난해 12월 녹사평역 분향소가 설치된 지 2개월 만이다.

 

반면 서울시는 유가족에게 소통의 길을 열어줄 것을 재차 촉구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민이 동의하지 못하기 때문에 현재 서울광장에 설치된 시설물(분향소)은 반드시 철거해야 한다. 서울시는 이미 제안한 녹사평역 장소를 추모공간으로 거듭 제안드린다”며 “유가족 분들이 제안하시는 어떤 의견도 경청하겠다. 15일 오전까지 서울시와 직접적인 소통이 가능한 길을 열어달라”고 전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1시까지 분향소를 자진 철거해 달라는 예고를 유족에게 통보했다. 이후 철거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행정대집행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도 전달했다. 반면 유족들은 같은 시간(15일 오후 1시) 서울광장 분향소 철거 규탄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예고하며 서울시에 정면으로 맞서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손흥민, “인생에서 가장 힘든 한주” 위로한 토트넘 팬들에게 감사
-아시안컵 이후 힘들고 고통스러워, 팬들의 환영에 위로받아 -토트넘 동료들이 그리웠지만 국가대표팀도 저의 일부 아시안컵을 마치고 소속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은 16일(현지시간) 토트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복귀를 반겨주신 팬들께 정말 감사하다. 그런 환영을 받을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아시안컵 이후 첫 심경을 밝혔다. 손흥민 선수는 “아시안컵 이후 아직 매우 힘들고 고통스러운 상황이었는데 저를 크게 환영해주시고 반겨주셨을 때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놀라운 느낌을 받았다”면서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든 일주일이었다고 할 수 있지만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 여러분이 저를 다시 행복하게 해주시고 북돋워주셨다.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 우승할 수 있도록, 토트넘 소속으로 뛰는 마지막 날까지 여러분이 행복하게 웃을 수 있도록, 또 여러분이 토트넘 팬이라는 걸 자랑스러워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돌아온 자신을 따뜻하게 맞이해준 팀 동료들에게도 “아시안컵 기간 동안 팀 동료들이 너무 그리웠다. 중요한 시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