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9 (월)

  • 흐림동두천 10.1℃
  • 흐림강릉 10.4℃
  • 서울 9.8℃
  • 흐림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18.3℃
  • 구름많음울산 20.8℃
  • 광주 11.6℃
  • 구름조금부산 17.5℃
  • 흐림고창 7.8℃
  • 흐림제주 14.6℃
  • 흐림강화 8.3℃
  • 흐림보은 12.7℃
  • 흐림금산 13.4℃
  • 흐림강진군 12.6℃
  • 흐림경주시 20.0℃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사회


자유총연맹 김성덕 서울시지부 신임 회장 '취임식' 열어

한국자유총연맹(총재 강석호)이 27일 서울 자유총연맹 크레스트72홀에서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 김성덕 신임 회장 취임식을 열었다.

 

김 신임 회장은 서희건설 부회장으로 재직하면서 자유총연맹 송파구지회장과 사랑희망나눔 중앙회장, 한국신문방송인클럽 상임고문을 역임했으며, 현재는 한미동맹친선협회 상임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 신임회장은 취임사에서 "강석호 총재님과 함께 분단된 한반도의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 경제체제를 수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자유민주주의 기본질서와 인간존엄의 소중한 가치가 깊이 뿌리내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석호 한국자유총연맹 총재는 치사를 통해서 “한국자유총연맹은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안보지킴이 역할을 위해 1954년 반공연맹으로 첫 출발한 대표적인 국민운동단체”이라고 말한 뒤 “각자 맡은 자리에서 자유와 안보의 중요성에 대해 소통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김성덕 신임회장 취임식에는 강석호 총재를 비롯하여 오신환 서울시 정무부시장, 김종환 전 참모총장, 대통령실 이창진 시민사회수석실 선임행정관이 참석해 취임을 축하했다. 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오세훈 서울시장, 김현기 서울시의장, 정문헌 종로구청장, 이필형 동대문구청장, 박강수 마포구청장, 서초구청장, 서강석 송파구청장, 김영미 마포구의장 등은 영상으로 취임을 축하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제도...농지법 위반 시 임원 불가
농지법을 위반하면 농지법인 임원이 될 수 없고 등기 후 5년이 지난 농업법인이 계속 영업한다는 신고를 하지 않게 되면 강제 해산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법인 규제 완화 및 관리 효율화 내용을 담은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어업경영체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공포·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개정안은 영농조합법인 임원을 준조합원(비농업인) 중에서도 선출할 수 있도록 하고, 대표조합원 및 이사 총수의 3분의 2이상은 조합원(농업인) 중에서 선출하도록 했다. 또한, 영농조합법인 임원의 임기를 3년의 범위에서 정관으로 정하도록 법률에 명문화하고, 법 시행일 현재 임원의 임기를 3년 이상으로 정하고 있는 영농조합법인은 법 시행 이후 3년 이내에 임원의 임기를 3년 이내로 변경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농어업경영체법' 제19조의5(부동산업의 금지) 또는 '농지법'을 위반해 형사처벌을 받은 사람과 사업범위 위반을 사유로 해산명령 처분을 받아 해산된 농업법인의 임원이었던 사람은 일정기간 농업법인의 임원이 될 수 없도록 했다. 특히 휴면 영농조합법인을 법원이 일괄적으로 정비하도록 해산간주제 제도를 도입해 최근 5년간 변경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