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흐림동두천 21.2℃
  • 구름많음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1.9℃
  • 구름많음대전 21.7℃
  • 흐림대구 24.3℃
  • 흐림울산 23.9℃
  • 구름많음광주 22.6℃
  • 흐림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0.9℃
  • 구름많음금산 21.1℃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4.5℃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이슈


강제철거에 거리 나선 노점상인들

 

서울 동대문구청은 지난 16일 밤 11시 경동시장 일대 도로를 무단 점유중이었던 불법 노점 6개소에 대해 강제 철거를 집행했다. 구청 관계자들은 노점 재설치를 막기 위해 철거한 자리에 화단을 놨다.

 

이에 반발하는 시위가 20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 인근 서울나은병원 앞에서 열렸다. 시위를 주재한 민주노점상 전국연합 동대문·중랑지역연합회는 “우리는 다른 것을 바라지 않는다. 먹고 살기 위해 하는 장사를 강제로 철거하지 말아달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장에 모인 노점상 상인들과 연합회 관계자들은 “먹고 살아야 하는데 살인 철거 왠말이냐 생존권을 쟁취하자”는 구호를 외치며 노점상 철거를 강행하는 동대문구청을 규탄했다. 일부 상인들은 눈물을 글썽이며 ‘노점상 생계보호 특별법 제정하라’는 문구가 적힌 작은 현수막을 흔들었다.

 

시위 소리가 점차 커지자 현장에 있던 경찰 관계자는 시위대를 향해 “현재 소음이 기준치인 75데시벨을 넘어간 상황이니 소음을 낮춰달라”는 경고방송을 진행했고 직접 시위현장을 방문해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때 감정이 격분해진 몇몇 시위 참여자들이 경찰에게 돌진했고 한때 일대 혼잡이 빚어졌다. 참여자들은 경찰에게 “뭐하는거냐 당장 나가라”며 울분을 토해냈다.

 

현장에서 만난 정병찬 민주노점상전국연합(이하 민노련) 동대문·중랑지역연합회 지역장은 “지난주 목요일 동대문구청 관계자들이 (경동시장 일대) 노점상 여섯 곳을 무자비하게 철거하고 그 자리에다 화단을 설치했다. 이튿날(17일 금요일) 구청에 우리 의사를 전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동시장 인근에서 떡을 파는 노점상 상인 A씨는 길 너머 시위현장을 보며 “(동대문) 구청에서 계고장 많이 날아오죠. 협의 없이 (주변 노점상들) 강제철거하까 너무하다고 생각하죠”라고 말했다.

 

한편 동대문구청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도로교통법 제73조에 따른 원상회복에 대한 명령을 작년 10월 노점상 측에 이미 전달했고 지난주 행정대집행을 진행한 것”이라며 “작년 연말 (경동시장 일대) 노점 실태 조사를 실시했고 이에 대한 자료를 민노련에 전달했지만 관련해 아무런 대응이 없었다. 저희는 민노련과 대화할 준비가 항시 돼 있는데 그들이 대화할 의지가 없기 때문에 집회를 하고 있다고 본다”고 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국회의원 재선거 앞두고 유권자에 보리쌀 돌린 선거운동원 '벌금형 '
전북 전주을 국회의원 재선거를 앞두고 유권자에게 곡물을 돌린 진보당 당원과 자원봉사자 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11형사부(김상곤 부장판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진보당 모 지역위원회 사무국장 A(36)씨와 자원봉사자 B(48)씨에게 각각 벌금 150만원과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선거사무원과 자원봉사자에게 숙소를 무상으로 제공한 진보당 전남도당 당원 C(44)씨에게는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A 씨와 B 씨는 지난해 국회의원 재선거를 앞둔 3월 7일부터 28일까지 전북자치도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에서 유권자들에게 보리와 쌀을 돌린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이때부터 약 3주간 만난 유권자들에게 쌀과 보리 등 곡물 9㎏을 주면서 전주을에 출마한 진보당 강성희 후보에 대한 지지를 부탁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주을 선거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무소속 이상직 전 의원의 당선무효형이 확정됨에 따라 지난해 4월 재선거가 치러졌다. A씨 등은 재판 과정에서 'B씨가 운영하는 정미소에서 생산한 보리와 쌀을 시민들에게 홍보한 것'이라면서 공소 사실과 선거운동은 무관하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곡물을 받은 유권자의 진술과 당시 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