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17.6℃
  • 맑음강릉 26.2℃
  • 맑음서울 21.5℃
  • 구름많음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21.7℃
  • 구름조금울산 20.7℃
  • 구름많음광주 20.4℃
  • 박무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17.7℃
  • 흐림제주 22.2℃
  • 구름조금강화 18.1℃
  • 구름많음보은 17.2℃
  • 구름많음금산 15.7℃
  • 흐림강진군 18.7℃
  • 구름조금경주시 18.4℃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현장고발M


‘안전성 논란’ hy 야쿠르트 냉장카트, 이대로 괜찮나②

“도로 달리면 야쿠트르 아줌마가, 인도 달리면 보행자가 위험”

 

한때 ‘야쿠르트 아줌마’로 불렸던 ‘hy 프레시 매니저’들이 유제품이 담긴 냉장전동카트를 타고 도심 곳곳을 누비는 모습을 우려하는 시선이 적지 않다.

 

사람이 보행하는 인도에서 200kg 넘는 무게로 시속 8km까지 달리는 냉장카트는 어린이나 노약자 등에겐 상당히 위협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각종 커뮤니티엔 초등학생 아이가 인도에서 냉장카트에 치어 병원에 실려 갔다는 내용의 글을 빈번히 볼 수 있다.

 

사실 냉장카트는 법적으로 차도로만 운행할 수 있다. 냉장카트는 도로교통법상 배기량 50cc 미만 원동기를 단 차에 해당하기 때문에 ‘원동기장치자전거’로 분류되고 운전자는 보도와 차도가 구분된 도로에서 차도로만 통행해야 한다. 만일 인도·횡단보도로 다니다 적발되면 범칙금이 부과된다.

 

 

hy 프레시 매니저들이 법을 지켜 차도로만 다니면 해결될 문제로 보이지만 실상은 녹록치 않다. 8km라는 최고 시속이 인도에서는 빠른 속도지만, 도로에서는 턱없이 느린 속도다보니 hy 프레시 매니저들이 도로주행에 부담을 느끼는 상황이다.

 

경기 수원시 팔달구에서 냉장카트로 유제품을 배달하는 hy 프레시 매니저 A씨는 “원래 인도로 다니면 안 되는데, 자동차가 위험해서 될 수 있으면 인도로 다닌다”고 말했다. 서울 양천구 인근에서 근무하는 hy 프레시 매니저 B씨는 “자동차가 세게 달리기 때문에 차도로 내려가 운행을 못 한다”며 “위험해서 차도로는 못 다닌다”고 했다.

 

이에 대해 hy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냉장카트가 도로로 다닐 때 위험한 경우가 있어 헬멧을 경량화하고 강도를 높이고자 한다”며 “냉장카트 내부에 전·후방 센서를 넣고 비 오는 날의 경우 우비 뒤에 반사판 재질을 입히는 등으로 안전성을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hy 프레시 매니저들의 인도 주행에 대해서는 “본사에서는 인도 주행을 하지 말 것을 지속적으로 교육하고 있고 앞으로도 할 예정”이라고 짧게 답했다. 구체적이고 새로운 방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차도·인도에서 발생한 사고에 대한 데이터를 집계하고 있냐는 질의에는 “(데이터를) 따로 갖고 있지는 않다”고 했다.

 

이에 대해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냉장카트의 경우 속도가 정해져 있어 차도로 다니면 hy 프레시 매니저들이 위험하고, 인도로 다닐 경우 보행자들이 위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냉장카트가 차도를 이용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 인도 통행을 허용여부 등을 면밀하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우체국 택배노동자는 최저임금도 받기 어려워”
진보당 정혜경, “우정사업본부, 최소물량 175개 보장해야” 정혜경 진보당 의원과 우체국 택배 노동자들은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택배노동자들이 최저임금도 받기 어려울 정도”라면서 “최소물량 175개 보장은 단협에서 약속한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정사업본부가 책임지고 노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혜경 의원은 이날 “택배노동자의 열악한 노동실태는 잘 알려져 있으나 우체국택배는 정부기관이라는 이유로 좀더 나은 조건에서 일하지 않겠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체국 택배 종사자분들도 고용불안과 소득불안에 고통받는 것은 똑같다”며 “우정사업본부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광석 전국택배노동조합 위원장은 “정규직 집배원들에게 초소형 택배를 선 배정하는 집배 부하량을 맞추는 식으로 예산 절감의 성과를 내고, 비정규직인 우체국 택배 종사자들은 굶어 죽든 말든 신경도 안쓰는 것이 국가 공공기관의 정책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승원 전국택배노동조합 우체국사업본부 본부장은 “위탁택배원에겐 물량탄압이 곧 해고이고 살인”이라면서 “노동자들은 점점더 생활고로 인해 투잡으로 내몰려 과로사까지 걱정되는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