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강희갑 사진작가, 대한민국 15개 유네스코 세계유산 국회 사진전

9월 4일~6일, 국회의원회관 1층 로비

일출과 밤하늘을 전문으로 찍는 강희갑 사진가가 한국의 15개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촬영한 작품을 엄선, 국회에서 전시회를 열고 있다.

 

 

9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국회의원회관 1층 로비에서 진행되는 전시 작품은 합천 해인사, 경주 불국사, 창덕궁 후원, 한라산 백록암, 수원 화성, 남한산성, 부석사 등 다양한 문화유산을 찍은 사진들이다.

 

강희갑 사진가는 지난 6년 동안 국립공원 일출 풍경을 주로 촬영했다. 이번에 전시된 세계유산 작품들도 대부분 해 뜨는 시각에 촬영된 사진들이다. 전시작은 유네스코 문화유산 13개, 자연유산 2개 등 전체 15곳의 사진이 엄선된 것이다.

 

”왜 일몰이 아닌 일출 때 사진을 주로 찍었는가?“ 라고 묻자 강 작가는 “일출은 희망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말하면서 “무언가를 구상할 때 일출을 많이 떠올리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우리 조상들은 해 뜨는 시각에 깨어나 구상을 하고, 뭔가를 만들어왔다”며 그러기에 “우리 문화유산은 찬란하며 각별하다”고 말했다.

 

한편, 강희갑 사진가는 경조사 때 한 번 쓰고 버려지는 화환 대신에 작품을 담은 경조사 액자화환을 보내는 사업체 벨라비타(주) http://www.bellavita.co.kr )대표이사이기도 하다.

이번 전시회는 강희갑 작가의 32회차 개인전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따릉이 타면 내년부터는 돈을 지급한다고요? ...“개인 자전거 이용자에게도 지급하라”
정부, “따릉이 이용자에게 탄소중립 포인트를 제공하겠다” 이용빈 국회의원, “개인 자전거 이용자에게도 포인트 지급하라” 서울시 따릉이와 같은 공공자전거를 이용하면 내년부터는 주행거리에 따라 포인트를 지급받게 되어 현금처럼 사용하게 될 전망이다. 정부는 세계 자전거의 날(4월 22일)을 앞두고 15일 이와 같은 내용으로 자전거 이용 활성화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공공자전거 이용실적에 따라 탄소중립 포인트를 지급하는 시범사업을 일부 지자체와 2025년에 추진 후 그 결과를 토대로 2026년부터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정부의 추진방안에 따른 인센티브 지급 대상이 공공자전거에 국한한 것에 대해 국회 탄소중립위원회 소속 이용빈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그 대상을 본인 소유 자전거 이용자들에게도 지급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용빈 의원은 정부와 지자체가 자전거 교통수단 분담률을 높이는 방안에 소홀한 현실을 지적하며 “기후위기 시대에 기존 자동차 중심이 아닌, 보행자와 자전거 중심으로 정책을 전환하며 ‘자전거 대한민국’으로 만들어 가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에 따라 수송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이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