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7 (토)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7.5℃
  • 박무서울 0.5℃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4.9℃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7.6℃
  • 맑음고창 0.9℃
  • 맑음제주 6.7℃
  • 흐림강화 -0.5℃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사회


자율주행로봇 이동에 주소정보 활용한다

 

앞으로는 자율주행로봇의 이동에 필요한 경로에 주소정보를 반영해 주요 기반 시설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 22일 건국대 서울캠퍼스에서 '주소기반 자율주행로봇 협의체'를 발족하고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 협의체는 행안부를 비롯해서 산업통상자원부, 국토부, 경찰청, 우정사업본부 등 관계부처와 학계, 로봇 대표기업 등 전문가 24명으로 구성됐다.

 

협의체는 주소기반 자율주행로봇 서비스 확산과 관련 산업 활성화를 지원하는 역할과 '주소지능정보 전문가포럼'을 통한 과제 연구도 수행하게 된다. 

 

행안부는 주소기반 로봇배송서비스 도입을 위해 지난 2020년부터 서울(송파구, 건국대), 부산, 인천, 대전, 울산, 세종 등 7곳에서 실증 진행해 오고 있다. 건물의 모든 출입구, 경사로, 계단, 출입문의 종류 등 주소정보 지능화를 통해 이동체별(로봇, 사람, 차량 등)로 꼼꼼한 경로안내가 가능하도록 주소체계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주소정보 활용 확산을 통해 연간 3조3000억 원 규모의 비용편익 창출과 오는 2030년까지 1조 원 규모의 주소정보산업 육성을 목표로 제1차 주소정보 활용 기본계획(`22~26)을 수립하여 추진 중에 있다.

 

주소정보 활용 기본계획의 일환으로 주소정보 활용 활성화를 위해 오는 2026년까지 주소정보 기반시설을 2배 이상 확충해 촘촘한 주소체계를구축을 통해 주소정보 사각지대를 없앤다는 계획이다.

 

송정아 주소생활공간과장은 “정부와 기업, 학계 등과 적극 소통하여 국민에게 새로운 로봇배송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준비해 가겠다”고 밝혔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