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30 (목)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3.0℃
  • 구름조금광주 3.1℃
  • 맑음부산 3.7℃
  • 구름많음고창 0.9℃
  • 흐림제주 5.6℃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0.3℃
  • -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사회


해외 수감 중인 한국인 10명 중 3명은 마약사범


지난 8월 중국에서 마약 판매 혐의로 수감 중이던 한국인에 대해 사형을 집행했다.

 

이 가운데 해외에 수감된 우리 국민 10명 중 3명이 마약범죄 혐의로 수감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베트남 등 일부 국가에서는 한국인 마약사범이 크게 증가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윤상현 의원(국민의힘)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기준으로 ‘해외 우리 국민 수감자’는 1,017명이었다. 이중에서 272명은 마약사범인 것으로 확인됐다.

 

올 상반기 기준 한국인 마약사범 수감자는 일본이 13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국이(63명), 필리핀(17명), 베트남(16명), 태국(2명), 호주(9명), 미국(6명) 등의 순이었다.

 

특히 베트남에서 2년 전 6명이던 한국인 마약사범 수감자는 2년만에 16명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필리핀에서도 2년전 12명이던 마약사범이 현재 17명이었다.

 

윤상현 의원은 “최근 3 년간 우리국민 해외 수감자 중 마약사범 비중이 30%에 육박하고 전 세계 25개 국가에 고루 분포되어 수감된 만큼 국가별 재외국민 보호와 마약범죄 예방을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며 "정부가 관련 부처간 협업을 통해 우리 국민들이 해외에서 마약범죄에 연루되거나 국내 마약 유입 경로로 확산되지 않도록 예방책 마련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OT클릭 TOP7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