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7.0℃
  • 구름많음강릉 5.7℃
  • 연무서울 6.8℃
  • 박무대전 8.9℃
  • 구름조금대구 11.2℃
  • 구름조금울산 10.2℃
  • 연무광주 10.3℃
  • 구름조금부산 10.3℃
  • 구름조금고창 9.6℃
  • 구름많음제주 11.6℃
  • 맑음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8.6℃
  • 구름조금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10.4℃
  • 구름조금거제 10.1℃
기상청 제공

사회


김치냉장고, 스탠드형 다용도 적합...뚜껑형 전기요금 저렴

 

한국소비자원이 김치냉장고를 판매하고 있는 주요 브랜드 6개 제품의 품질·성능(김치 저장온도성능, 소음, 에너지소비량 등) 시험 결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김치 저장온도성능은 전 제품이 우수했으나 스탠드형 제품과 뚜껑형 제품 간에 에너지소비량, 용량(유효용량, 김치용기 저장용량), 구입가격 등에 차이가 있어 제품 선택 시 꼼꼼한 비교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험평가 대상 제품

제품형태 브랜드 모델명 표시용량(L) 에너지소비쇼율등급(표시) 구입가격(원)
스탠드형
 
삼성전자

RQ48A94W1AP

490 1등급

3,230,000

위니아

BDQ48HKLKCN

467 1등급

3,300,000

LG전자

Z492GBB171S

491 1등급

3,264,000


뚜껑형
 
삼성전자 

RP22A3231Z3

221 1등급

1,440,000

위니아

BDL22HKSXS

221 1등급

1,400,000

LG전자 

Z222MTT151

219 1등급

1,240,000

▲2023년 3월 오프라인 브랜드 직영점(삼성스토어, LG전자 베스트샵 등)에서 구입한 가격임.


 

항목별로 보면 김치용기 내부의 실제 저장온도가 설정온도에 맞게 유지되는지 여부를 시험평가한 결과, 전 제품의 품질이 우수했다. 

 

제품 작동 시 발생하는 소음은 제품별로 35dB~41dB 수준으로 스탠드형은 삼성전자(RQ48A94W1AP) 제품(35dB), 뚜껑형은 위니아(BDL22HKSXS) 제품(37dB)이 상대적으로 소음이 적었다.

 

월간소비전력량은 스탠드형의 경우 LG전자(Z492GBB171S) 제품(14.3㎾h), 뚜껑형은 위니아(BDL22HKSXS) 제품(8.5㎾h)의 월간소비전력량이 가장 적었다. 

 

뚜껑형 제품(평균 8.9㎾h)이 스탠드형 제품(평균 15.5㎾h) 대비 월간소비전력량이 평균 42.6% 적었다. 스탠드형과 뚜껑형 제품의 김치용기 저장용량이 유사한 수준임을 고려하면, 뚜껑형 제품이 김치 보관 용도로 사용 시 에너지 절감 효과가 우수했다.

 

김치냉장고 설치공간의 주위온도가 16℃→25℃로 상승 시 연간 전기요금은 평균1.7배, 16℃→32℃로 상승 시에는 평균 2.6배까지 늘어나 설치공간·환경(계절 등)에 따라 에너지소비량 차이가 컸다. 전기요금 절감을 위해서는 통풍이 원활하고, 직사광선이 비치지 않는 선선한 공간에 제품을 설치하는 것이 좋다.

 

사용하지 않는 저장실의 전원을 껐을 때 절전 여부·수준을 확인한 결과, LG전자(스탠드형/Z492GBB171S) 제품은 소비전력량이 줄지 않아 개선이 필요했다.

 

에너지소비효율등급은 전 제품이 표시된 등급(1등급)과 측정 등급(1등급)이 일치했고, 감전보호(누설전류, 절연내력, 접지저항), 구조(전도안정성, 기계적강도) 안전성과 제품 표시사항은 전 제품이 이상 없었다.

 

스탠드형과 뚜껑형, 유효용량은 2배 이상 차이났으나 김치용기 저장용량은 유사했다. 김치용기에 80% 용량의 물을 넣고, 1m 높이에서 떨어뜨렸을 때 파손 여부를 확인한 결과, 전 제품이 이상 없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고효율·친환경 가전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비교 정보를 ‘소비자24 (www.consumer.go.kr)’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전국 의사 대규모 집회 ...의대 2000명 증원 즉각 중단 촉구
의대 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대한의사협회(의협)가 3일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공원 인근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국의사 총궐기대회'는 4개 차로를 가득 메운 가운데 2시간 가량 진행됐다. 의사들은 "준비안된 의대증원 의학교육 훼손된다", "의료계의 합의없는 의대정원 결사반대"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의대 정원 증원 원점 재논의, 의대정원 2000명 증원 졸속 추진 즉각 중단 등을 촉구했다. 김택우 의협 비대위원장은 "정부는 의사가 절대로 받아들이기 힘든 정책을 일방적으로 추진했다"며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정부의 졸속 의대정원 증원 추진과 불합리한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추진에 강력히 반대한다"며 '소신있는 응급진료 형사처벌 웬말이냐', '무분별한 의대증원 양질의료 붕괴된다', '준비 안 된 필수정책 의료체계 종말이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그러면서 "교육여건과 시설기반에 대한 선제적 준비와 투자가 없는 상황에서 급진적으로 의사를 2000명이나 증원한다면 의료비, 건강보험료 등 늘어나는 사회적 비용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비상대책위원장은 "의사가 절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