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6℃
  • 흐림강릉 4.5℃
  • 흐림서울 10.4℃
  • 대전 5.9℃
  • 대구 7.2℃
  • 울산 7.6℃
  • 광주 7.0℃
  • 부산 8.6℃
  • 흐림고창 6.1℃
  • 제주 11.5℃
  • 흐림강화 8.8℃
  • 흐림보은 6.3℃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사회


물 전문가들 한 자리에 모여 기후위기 적응방안 모색한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오늘(23일) 경주컨벤션센터(경주시 신평동 소재)에서

국가 기후위기 적응연구 협의체 ‘제3회 적응연구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기후위기 적응을 위한 통합물관리 방안’을 주제로 △적응정보 표준분류체계 개발 및 기후변화 대응 녹조관리 개선(국립환경과학원), △기후위기대응을 고려한 국가 물관리계획 수립 방향(한국환경연구원), △기후 시나리오를 활용한 우리나라 강수 및 가뭄 미래전망(국립기상과학원), △농업생산기반정비사업의 기후 시나리오의 적용방안(한국농어촌공사), △국가 물계획 수립을 위한 물분야 분석 플랫폼 구축·운영(한국수자원공사), △극한호우 발생에 따른 도림천 유역 침수예보 시범운영(한강홍수통제소) 등을 발표한다.

 

통합 물관리 정책의 방향 및 종합플랫폼을 통한 일관성 있고 표준화된 적응정보 제공을 통해서 국가 기후위기 적응대책의 활용성과 효과성을 높이기 위한 종합토론도 펼쳐진다. 이번 토론회 사회는 이주현 교수(중부대학교)가 맡아 진행된다.

 

유명수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국립환경과학원의 실측 데이터베이스(DB) 및 인공지능(AI), 환경위성 등 첨단 기반시설(인프라)과 연구역량을 결집해 과학기반의 적응연구와 효율적인 적응대책지원 체계를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