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화)

  • 흐림동두천 5.8℃
  • 흐림강릉 4.8℃
  • 흐림서울 8.2℃
  • 대전 5.2℃
  • 대구 6.7℃
  • 울산 7.1℃
  • 광주 6.3℃
  • 부산 7.9℃
  • 흐림고창 5.8℃
  • 제주 11.3℃
  • 흐림강화 6.9℃
  • 흐림보은 5.8℃
  • 흐림금산 5.2℃
  • 흐림강진군 7.6℃
  • 흐림경주시 6.4℃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경제


용산국제업무지구 10년 만에 재개...“2025년 착공, 2030년대 초 입주”

서울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계획안 마련

최대 용적률 1,700%, 높이 100층 내외 랜드마크 들어설 계획 

 

 ‘용산국제업무지구’가 10년 만에 깨어난다.  내년 기반시설 착공에 들어가 빠르면 2030년 초에 입주를 시작한다.

 

최대 용적률 1,700%, 높이 100층 내외 랜드마크가 들어서고 저층형 개방형 녹지․벽면녹화 등으로 사업부지 면적(49.5만㎡) 100%에 맞먹는 약 50만㎡의 녹지가 조성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계획(안)」을 마련, ▼올해 상반기 구역지정, ▼2025년 하반기 기반시설 착공, ▼2030년대 초반 입주를 목표로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5일(월) 밝혔다.

 

개발계획(안)은 시와 사업시행(예정)자인 코레일․SH공사가 함께 마련했다.

 

용산국제업무지구는 2010년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2013년 자금 부족․국제금융위기 등으로 구역지정이 해제됐으나 이번 계획을 통해 만 10년 만에 다시 빛을 보게 됐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