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7.1℃
  • 구름많음서울 22.9℃
  • 맑음대전 23.1℃
  • 맑음대구 23.5℃
  • 맑음울산 20.1℃
  • 맑음광주 22.0℃
  • 맑음부산 19.9℃
  • 맑음고창 21.5℃
  • 구름조금제주 20.2℃
  • 맑음강화 21.0℃
  • 맑음보은 20.1℃
  • 맑음금산 22.1℃
  • 맑음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21.7℃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경제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익 6.6조...반도체 1.9조…5분기 만에 흑자

삼성전자가 메모리 반도체의 업황 회복으로 2022년 4분기 이후 5분기 만에 흑자 전환했다.

 

30일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매출 71조9156억원, 영업이익 6조6060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2.8%, 영업이익은 931.9% 늘었다.

 

 

2022년 4분기 이후 5분기 만에 분기매출이 70조 원대를 회복했다. 1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한 해 동안 벌어들인 수익(6조 5,700억 원)보다 많다.

 

부문별로 보면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은 매출 23조 1,400억 원, 영업이익 1조 9,100억 원을 기록했다.

 

DS 부문이 흑자를 기록한 것은 2022년 4분기(2,700억 원) 이후 5분기 만이다. 작년에는 반도체 업황 악화로 연간 15조 원에 육박하는 적자를 냈다.

 

디바이스경험(DX) 부문은 매출 47조 2,900억 원, 영업이익 4조 700억 원을 기록했다.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모바일 경험(MX)은 첫 AI폰인 갤럭시 S24 판매 호조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TV 사업은 전 분기 대비 실적이 감소했고, 가전 사업은 비스포크 AI 등 고부가 가전 매출 비중이 늘며 수익성이 향상됐다.

 

삼성전자의 1분기 시설투자액은 11조 3천억 원으로, 이중 반도체는 9조 7천억 원, 디스플레이는 1조 1천억 원 수준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경찰청장, “대북전단 살포 제지 법적 근거 없지만 진행 경과 살피겠다”
경찰은 북한이 대남 오물풍선을 띄운 배경으로 지목되는 국내 민간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경찰이 "제지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진행 경과를 보면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10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경찰관 직무집행법(경직법)상 대북전단 살포를 제지할 수 있지 않느냐는 질의에 "오물풍선이 경직법상 제지할 수 있는 근거인 '국민의 생명과 신체에 대한 급박하고 심각한 위협'에 해당한다는 게 명확치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2014년 10월 대북전단에 대응해 북한이 민간인 통제구역에 고사포를 발사해 주민에게 심각한 위협을 초래했던 사례를 들어 경찰이 제지할 수 있다고 한 판례가 있다"며 "지금처럼 오물풍선을 단순히 날리는 정도는 국민의 생명과 신체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연결 짓기에는 무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경직법 5조는 경찰관이 사람의 생명 또는 신체에 위해를 끼치거나 재산에 중대한 손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천재, 사변, 인공구조물의 파손이나 붕괴, 교통사고, 위험물의 폭발, 위험한 동물 등의 출현, 극도의 혼잡, 그 밖의 위험한 사태가 있을 때 이런 사태가 막기 위해 경고·억류·제지 등의 조치를 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