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구름조금동두천 29.6℃
  • 구름조금강릉 28.8℃
  • 맑음서울 30.9℃
  • 구름조금대전 31.0℃
  • 맑음대구 32.4℃
  • 구름많음울산 28.9℃
  • 맑음광주 31.2℃
  • 구름많음부산 22.4℃
  • 맑음고창 31.0℃
  • 맑음제주 28.1℃
  • 맑음강화 25.9℃
  • 맑음보은 30.1℃
  • 맑음금산 30.9℃
  • 맑음강진군 29.9℃
  • 구름조금경주시 33.7℃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경제


일손 부족에 65세 이상 재고용 확대하는 도요타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65세 이상 시니어 사원에 대한 재고용을 확대한다고 요미우리신문이 8일 보도했다. 65세 이상 재고용은 오는 8월부터 사내 전 직종 사원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도요타는 본래 60세 정년이고 65세까지는 재고용 형태로 일할 수 있었는데, 재고용 연령을 70세까지로 늘리기 위해 인사제도를 바꿀 예정이다. 이는 일손 부족에 대응하려는 도요타의 경영 전략적 판단이다. 

 

 

65세 이상 사원의 급여와 근로 조건은 현행 재고용 제도에 준해 개별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요타는 60∼65세 사원 처우 개선도 추진한다. 현재는 부장 보직을 맡지 않는 경우 임금이 60세 이전의 절반 수준이다. 이에 따라 60세 정년 시점에 회사를 아예 퇴직하는 사례가 적지 않았다.

 

노동력 부족에 따라 도요타는 전문지식이 풍부하고 업무 능력을 갖춘 시니어 사원의 고용 연장을 위해 이르면 10월에 관련 제도를 개편해 공헌도 등을 근거로 추가 보상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요미우리는 도요타가 시니어 사원 고용을 확대하는 것과 관련해 "도요타는 가솔린 차량부터 전기차, 연료전지차까지 두루 개발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어서 개발과 생산 현장에 부담이 크다"고 짚었다.

 

이어 "그룹 계열사 인증 부정과 품질 문제가 연이어 나온 상황에서 사업 기초가 되는 인재를 육성해 기능을 전수하기 위해 시니어 사원이 활약할 곳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일본에서는 도요타 외에도 많은 기업이 정년 연장과 폐지, 시니어 사원 처우 개선 등을 추진하고 있다.

 

지퍼 제조로 유명한 YKK는 2021년 일본 사업체에서 정년제를 없앴고, 자동차 업체인 마쓰다는 정년을 60세에서 65세로 높여가는 중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경찰청장, “대북전단 살포 제지 법적 근거 없지만 진행 경과 살피겠다”
경찰은 북한이 대남 오물풍선을 띄운 배경으로 지목되는 국내 민간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경찰이 "제지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진행 경과를 보면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10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경찰관 직무집행법(경직법)상 대북전단 살포를 제지할 수 있지 않느냐는 질의에 "오물풍선이 경직법상 제지할 수 있는 근거인 '국민의 생명과 신체에 대한 급박하고 심각한 위협'에 해당한다는 게 명확치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2014년 10월 대북전단에 대응해 북한이 민간인 통제구역에 고사포를 발사해 주민에게 심각한 위협을 초래했던 사례를 들어 경찰이 제지할 수 있다고 한 판례가 있다"며 "지금처럼 오물풍선을 단순히 날리는 정도는 국민의 생명과 신체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연결 짓기에는 무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경직법 5조는 경찰관이 사람의 생명 또는 신체에 위해를 끼치거나 재산에 중대한 손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천재, 사변, 인공구조물의 파손이나 붕괴, 교통사고, 위험물의 폭발, 위험한 동물 등의 출현, 극도의 혼잡, 그 밖의 위험한 사태가 있을 때 이런 사태가 막기 위해 경고·억류·제지 등의 조치를 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