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구름조금동두천 29.6℃
  • 구름조금강릉 28.8℃
  • 맑음서울 30.9℃
  • 구름조금대전 31.0℃
  • 맑음대구 32.4℃
  • 구름많음울산 28.9℃
  • 맑음광주 31.2℃
  • 구름많음부산 22.4℃
  • 맑음고창 31.0℃
  • 맑음제주 28.1℃
  • 맑음강화 25.9℃
  • 맑음보은 30.1℃
  • 맑음금산 30.9℃
  • 맑음강진군 29.9℃
  • 구름조금경주시 33.7℃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최승용 경기도의원, 문화유산 보존 및 전수 위한 지원 강조

기네스북 등재, 열반상 봉안돼 있는 용인 와우정사 방문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최승용 의원(국민의힘)이 지난 7일 도 문화체육관광국 관계자들과 함께 용인 와우정사를 방문, 도내 문화유산을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 불상을 비롯해 중국·인도·네팔·미얀마·스리랑카 등 아시아 각지에서 들여온 300여 점의 불상과 세계 각국의 불교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한 와우정사는 특히, 기네스북에 등재된 열반상이 봉안돼 있어 더욱 주목받고 있다.

 

최승용 의원은 “와우정사는 세계적인 문화유산을 보유한 불교사찰인데, 경기도 차원에서 홍보와 문화유산 보호에 필요한 조치들을 지원하는 정책이 부족하다”고 지적하며, “외국인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종교 문화유산인 만큼 보호를 위한 지원과 홍보에 힘써 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최 의원은 지난 2023년 문화체육관광국 행정사무감사에서도 무형 문화유산 소멸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처할 것을 강조한 바 있다. 

 

특히 소중한 무형 문화유산이 보존되고 전수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 및 지원의 필요성도 지속적으로 역설해 왔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경찰청장, “대북전단 살포 제지 법적 근거 없지만 진행 경과 살피겠다”
경찰은 북한이 대남 오물풍선을 띄운 배경으로 지목되는 국내 민간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경찰이 "제지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진행 경과를 보면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10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경찰관 직무집행법(경직법)상 대북전단 살포를 제지할 수 있지 않느냐는 질의에 "오물풍선이 경직법상 제지할 수 있는 근거인 '국민의 생명과 신체에 대한 급박하고 심각한 위협'에 해당한다는 게 명확치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2014년 10월 대북전단에 대응해 북한이 민간인 통제구역에 고사포를 발사해 주민에게 심각한 위협을 초래했던 사례를 들어 경찰이 제지할 수 있다고 한 판례가 있다"며 "지금처럼 오물풍선을 단순히 날리는 정도는 국민의 생명과 신체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연결 짓기에는 무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경직법 5조는 경찰관이 사람의 생명 또는 신체에 위해를 끼치거나 재산에 중대한 손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천재, 사변, 인공구조물의 파손이나 붕괴, 교통사고, 위험물의 폭발, 위험한 동물 등의 출현, 극도의 혼잡, 그 밖의 위험한 사태가 있을 때 이런 사태가 막기 위해 경고·억류·제지 등의 조치를 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