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8.2℃
  • 구름조금강릉 34.2℃
  • 구름많음서울 28.9℃
  • 구름많음대전 28.9℃
  • 구름조금대구 32.9℃
  • 구름많음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2.6℃
  • 맑음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9.1℃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32.5℃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제5회 한국학저술상’ 수상작 최종 발표... 각 상금 3천만 원

조동일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한국문학통사1~6』, 임형택 성균관대학교 명예교수 『실사구시의 한국학』

 

한국학중앙연구원이 ‘제5회 한국학저술상’ 수상작으로 조동일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의 『한국문학통사1~6』과 임형택 성균관대학교 명예교수가 쓴 『실사구시의 한국학』을 최종 선정했다. 

 

두 저서는 한국문학, 고전자료 및 실학 연구에서 지평을 넓힌 가장 대표적인 학술서로 손꼽히며, 수상자에겐 각각 3천만 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한국학저술상은 우수한 한국학 관련 도서를 발굴, 학문 발전과 학계 연구 분위기 조성에 이바지하고자 한국학중앙연구원이 2020년부터 재단법인 산기와 공동으로 제정한 상이다. 


한국학중앙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한국학저술상은 저자의 학문적 업적과 중요성, 학계에 미친 영향, 후학 양성의 공로, 역대 선정작과의 연속성과 분야별 다양성 등을 두루 고려했다”고 전했다.

 

 

조동일 명예교수의 경우 한국 문학사를 체계적인 학문 영역으로 정립하는 데 크게 이바지한 국어학자로, 민족사관을 계승하면서 서구의 문예이론과 방법론을 주체적으로 수용해 창조적인 학문세계를 구축해 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 국어학자인 임형택 명예교수는 한문학을 체계적인 학문 영역으로 정립했음은 물론, 특히 실학에서 보여준 탁월한 사료 분석 능력과 문학사의 우수한 연구 실적이 한국학 발전에 큰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됐다. 

 

제5회 한국학저술상 시상식은 오는 21일 오후 2시 한국학중앙연구원 소강당에서 개최되며, 사전 신청자에 한해 현장 참석이 가능하다.  

 

한편, 제1회 수상작은 故 김용섭의 『김용섭 저작집 1~9』, 제2회는 한국 고인쇄 기술의 역사를 집대성한 故 김두종의 『한국고인쇄기술사』, 제3회는 김완진의 『향가해독법연구』, 제4회는 박병호의 『한국법제사고』가 선정된 바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기증받은 시신으로 '유료' 해부학 강의 ...1회 수강료 60만원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에서 헬스 트레이너, 필라테스 강사 등 비의료인을 대상으로 기증받은 카데바(해부용 시신)를 활용한 유료 해부학 강의를 개설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어제(10일) 의료계에 따르면 운동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의학 강의를 제공하는 한 민간업체에서는 서울 가톨릭대 응용해부연구소에서 진행하는 카데바를 활용한 해부학 유료 강의를 열어 왔다. 이 업체는 최근까지 오는 23일 있을 카데바 강의 참여자를 모집했다. 강의는 가톨릭의대 소속 해부학 박사가 실습을 진행하면 수강자가 참관해 인체 구조를 직접 보는 식이다. 수강료는 60만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는 해당 강의를 홍보하는 과정에서 웹 사이트 화면에 '카데바 클래스는 무조건 프레시 카데바(Fresh Cadaver·화학적 처리를 하지 않은 해부용 시신)로 진행됩니다' 등의 설명을 올렸다. 의대 등에서 의학 교육을 위한 카데바가 모자라 실습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교육·연구를 위해 기증된 시신이 비의료인 대상 강의에 영리적 목적으로 활용된 것에 문제가 제기됐다. 다만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해당 강의와 관련해 현재까지 알려진 사실 중 위법한 내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업체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