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6℃
  • 구름조금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4.4℃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2.6℃
  • 광주 23.1℃
  • 부산 22.7℃
  • 흐림고창 23.4℃
  • 흐림제주 25.3℃
  • 구름조금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24.2℃
  • 흐림금산 22.3℃
  • 흐림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3.3℃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정치


與 "민주, 검사 특검·탄핵 등 횡포 그만…李 정계 은퇴해야"

 

국민의힘은 13일 쌍방울 대북 송금 사건과 관련해 제3자 뇌물 혐의 등으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해 맹공을 퍼부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가 대북송금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을 때부터 예견된 일"이라며 "검찰은 이 대표가 이 사건 공범으로 사실상 모든 내용을 보고 받고 승인한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은 더 이상 수사 검사에 대한 특검이나 탄핵 같은 민주당의 정치적 횡포를 보고 싶어 하지 않는다"며 "국민이 가능한 한 빨리 진실을 알 수 있도록 이 대표와 민주당은 정상적 사법 절차에 정상적으로 성실히 임해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사법부도 신속한 재판을 통해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가 대한민국 헌정 전체의 리스크로 증폭되지 않도록 해서 사법부의 존재 이유를 확실히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성일종 사무총장은 "이 대표는 뻔뻔하게도 '검찰의 창작', '기획수사'라고 말하고 있다"며 "당당하면 재판장에서 밝히시라. 놀라운 수준의 양심 불량"이라고 비난했다.

 

판사 출신인 전주혜 비대위원은 이 대표를 향해 "유죄 시 중형이 예상되는 사건들"이라며 "온 정신이 법정에 가 있는데 국민이며 민생을 챙길 겨를이 있겠나"라고 꼬집었다.

 

유상범 비대위원은 "민주당은 다수의 힘을 이용해 국회를 이 대표 개인을 위한 방탄용 로펌으로 활용하며 헌정사 오역의 한 페이지를 쓰고 있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안철수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정계 은퇴를 해야 할 때"라며 이 대표를 압박했다.

 

나경원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서 "이화영 1심 판결이 실체적 진실이라면 당연히 이화영 전 부지사보다도 이 대표의 죄질이 더 무겁다"며 "쉽게 말해서 이 전 부지사가 심부름꾼이라면, 이 대표는 설계자, 지휘자에 가깝다"고 평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국과수 "함안서 신차 '급발진' 의심사건 차량 결함 없다"
연일 급발진 의심사고가 발생하는 가운데, 지난 4월 출고된 지 한 달도 안 된 신차를 몰다 전복 사고를 낸 60대 운전자의 '급발진 사고' 주장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3일 경남 함안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국과수는 전복 사고가 난 차량에서 별다른 결함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국과수는 EDR(사고기록장치)과 블랙박스 등 전복 차량 전체를 분석한 결과 운전자가 제동장치를 조작한 이력은 없으며 사고 직전 가속 페달을 작동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국과수는 또 사고 현장 인근 방범용 폐쇄회로(CC)TV에도 사고 차량 제동 등에 불이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해 급발진 가능성은 적다고 본다. 경찰은 이러한 감정 결과에 따라 60대 운전자 A씨의 급발진 주장은 신빙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운전자 과실 여부 등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서울 성북구에서 70대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주차된 차들을 들이받은 후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운전자는 차량 급발진을 주장했다. 성북경찰서 이날 오후 2시께 성북구 돈암동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70대 남성 A씨가 몰던 승용차가 주차돼있던 차량 1대와 오토바이 여러 대를 들이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