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맑음동두천 27.3℃
  • 구름많음강릉 22.6℃
  • 맑음서울 28.5℃
  • 구름조금대전 24.9℃
  • 구름많음대구 23.0℃
  • 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4.5℃
  • 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5.5℃
  • 흐림제주 26.1℃
  • 구름조금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2.3℃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과학·기술·정보


‘먹방 유튜버’ 안 부러운 라면 맛있게 먹는 법

최근 한국갤럽이 3월22일부터 4월5일까지 ‘가장 좋아하는 유튜버’(전국 1777명 대상,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3%포인트)를 조사한 결과, 톱10 중 먹방 유튜버가 4명이나 뽑혔다.

 

가장 좋아하는 유튜버 1위에 ‘쯔양’(5.2%)이 꼽혔다. 이어 ‘곽튜브’(4.0%), ‘햄지’(2.4%), ‘히밥’(2.2%), ‘빠니보틀’(2.1%), ‘김창옥’(1.7%), ‘백종원’(1.5%), ‘이공삼’(1.2%), ‘김어준’(1.1%), ‘김프로’(0.9%) 순이었다. 

 

먹방 크리에이터들의 가장 인기있는 메뉴는 뭐니 뭐니 해도 라면이다. 야식이 머릿속에 아른거리는 시간이 되면 유튜브에 접속해 화려한 젓가락질을 보게 된다. 다이어트라도 한다면 위장을 고문하는 느낌이 들 것이다.

 

유명 먹방 유튜버들은 수십 개의 라면을 한꺼번에 먹거나 특정 라면을 고른 뒤 순두부, 치즈, 새우 등 각종 토핑을 추가해 조회수를 높이는 소재로 삼는다.

 

먹방을 보며 대리만족을 하는 평범한 시청자들은 레시피를 한번쯤 따라해 볼만 하지만, 자주 라면을 끓여 먹는 경우라면 다양한 레시피를 숙지해야 하고 여러가지 재료가 냉장고에 있지 않을 수도 있다.

 

그렇다면 무심코 집에 있는 봉지 라면의 겉표지에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라면 제조업체는 수많은 레시피 연구를 통한 끝에 출시되는 라면이기 때문에 가장 어울리는 조합을 찾는데 심혈을 기울인다. 라면을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레시피가 숨어져 있다는 뜻이다.

 

기자는 집 부엌 한 켠에 있던 봉지라면를 뜯고, 뒷면의 레시피와 앞 표지의 이미지 그대로를 재현해 봤다. 평소 계란은 넣어 먹기도 했는데 이번에는 겉표지와 판박이로 만들어 봤다.

 

우선 레시피에 적힌 물 550ml 끓인 이후 면과 분말스프, 후레이크를 넣었다. 그 다음엔 토핑으로 소고기와 파, 버섯, 쑥갓, 고추를 차례대로 넣었다.

 

조리법에 적힌 4분30초의 조리시간을 철저히 지킨 후 시식을 해보니, 기존에 만들어 먹었던 라면보다 감칠맛이 나고 더 깊은 맛이 느껴졌다.

 

 

참고로 계란이 올라간 라면은 안성탕면, 진라면,  참깨라면, 스낵면 등이 있다. 신라면과 열라면, 오징어짬뽕면에는 계란이 그림에 없다.

 

후레이크가 있는 경우는 냉장고에 똑같은 실물 재료가 있다며 추가해 만들어 먹으면 더욱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예를 들면, 비빔면과 불닭볶음면에는 후레이크로 들어있는 김과 깨를 추가하면 풍미를 더 할 수 있다.

 

열라면, 틈새라면 같은 맵기로 유명한 라면은 파, 고춧가루 등을 적당량을 넣어먹으면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다. 너구리는 다시마 외에도 다시마 티백을 추가해 먹기도 한다.

 

최근에는 특산물을 앞세워 지방단체와 제조업체가 조인해 컵라면을 만들어내는 게 유행이다. 속초홍게라면은 버섯, 파, 고추가, 통영굴매생이라면엔 청경채와 버섯을 추천하고 있다.

 

제주에서 유명한 문딱라면(돌문어 딱새우), 돗멘(흑돼지) 제품에는 동일하게 파와 빨간고추가 들어가 해물과 육수 맛을 더 한다.

 

오뚜기 관계자는 "제품겉면에 조리예는 가장 먹음직스럽게 연출한 이미지일뿐, 추가 재료의 퀄리티에 따라 맛은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대신 "후면 조리법대로 끓였을때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것은 맞다. 적게는 수백, 많게는 수천번의 실험과정을 거쳤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농업 호우 피해 지원액 2배 인상 추진...농기계도 포함
정부가 자연재해로 피해를 본 농민에 대한 지원 규모를 2배 정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4일 관계 부처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작·시설물 등 피해 복구비 단가를 현실에 맞게 올리는 내용으로 '자연재난 복구비용 산정기준' 고시를 개정할 계획이다. 현재 대파대(작물을 다시 심어야 하는 피해에 지원하는 종자·묘목대 등 비용), 농약대, 가축 입식비(소, 돼지, 닭 등 가축이 폐사해 어린 가축을 새로 들이는 비용), 하우스 등 시설 복구비는 복구 비용 지원 단가가 시중 가격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고시 개정으로 복구 비용 단가를 시중 가격에 가깝게 올리겠다는 것이 농식품부의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개정 고시에 신규 지원 항목도 추가할 예정이다. 비닐하우스나 축사 같은 시설 피해뿐 아니라 시설 내 설비와 농기계까지 지원 대상에 포함하는 것이다. 농식품부는 고시 개정을 위해 행정안전·기획재정부와 협의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를 거쳐 한시적으로 대파대, 가축 입식비 보조율을 50%에서 100%오 올리는 등 호우 피해 지원을 늘린 바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기후변화로 재해 피해의 빈도가 늘어나고 강도가 높아지는 것을 고려해 이번에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