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1 (화)

  • 맑음동두천 23.9℃
  • 구름많음강릉 28.0℃
  • 맑음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7.1℃
  • 구름조금대구 30.3℃
  • 맑음울산 29.3℃
  • 구름조금광주 27.8℃
  • 맑음부산 28.6℃
  • 구름조금고창 25.8℃
  • 맑음제주 28.0℃
  • 맑음강화 22.4℃
  • 맑음보은 24.3℃
  • 맑음금산 25.4℃
  • 구름조금강진군 26.3℃
  • 구름조금경주시 27.1℃
  • 맑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M이코노미 정치부' 기자의 전체기사

배너
배너

배너

가격·입찰 등 중대한 담합, 검찰이 바로 수사한다
법무부(장관 박상기)와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가 21일 중대한 담합행위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전속고발제를 폐지하기로 합의하고, ‘공정거래법 전속고발제 폐지 합의안’에 서명했다. 공정위의 전속고발제가 폐지되면서 중대한 담합에 대해서는 공정거래위원회의 고발이 없어도 검찰이 바로 수사할 수 있게 된다. 다만 가격, 공급제한, 시장분할, 입찰담합 등 4가지 유형의 담합행위로 전속고발권 폐지범위를 한정했다. 법무부와 공정위는 전속고발제 제도개선과 관련해 4차례의 양 기관장 협의, 9차례의 실무 협의를 개최하는 등 지속적으로 합리적인 방안을 논의한 끝에 지난 14일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가격이나 입찰담합 등 중대한 담합은 신규사업자들의 시장진입기회 자체를 박탈해 공정한 경쟁을 저해하며, 그로 인한 비효율을 소비자에게 그대로 전가하는 행위로서 형사제재 필요성이 높다”면서 “양 기관은 이러한 중대한 담합에 대해서는 전속고발제 폐지를 통해 적극적인 형사제재를 해 담합행위를 근절한 필요가 있다는 것에 양 기관이 공감했다”고 밝혔다. 다만 공정위의 전속고발제가 폐지되면 기업 활동과 시장의 자율성 위축 등 부작용을 우려하는 시선도 있다. 이에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