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동두천 -3.3℃
  • -강릉 3.1℃
  • 연무서울 -0.8℃
  • 연무대전 -1.1℃
  • 맑음대구 1.2℃
  • 연무울산 1.4℃
  • 맑음광주 2.4℃
  • 연무부산 4.4℃
  • -고창 -3.1℃
  • 박무제주 5.5℃
  • -강화 -2.9℃
  • -보은 -4.9℃
  • -금산 -5.1℃
  • -강진군 -0.8℃
  • -경주시 -4.0℃
  • -거제 1.7℃
기상청 제공

피플&CEO

전체기사 보기

'생성과 소멸' 김성수 화백 초대전

 <M이코노미 김소영 기자> 김성수 화백이 열 번째 개인전을 열었다.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아트리에 갤러리에서 열린 김성수 초대전 주제는 ‘생성과 소멸’이다. 그가 표현하고자 하는 작품세계는 존재하는 모든 사물은 영 원하지 않다는 관점에서 출발한다. “생명체든 무생물체든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사물은 반드시 소멸이라는 과정을 통해 형태가 바뀌고 또 다른 생성으 로 윤회되어 그 어떤 형태로든 나타나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김성수 화백은 ‘생성과 소멸’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어떤 사물이 이원론적으로 분리된 것이 아니라 다른 것으로 변신하기 위한 또 다른 연속적인 과정인 일원론적인 관점에서 본다는 의미다. 김 화백의 작품은 이러한 것을 기반으로 표현되어 작품에 나타난다. 반복적인 격자 형태, 알 수 없는 그 무엇을 표현한 것 같은 물성의 축적은 시간성과 연결되고 생성과 소멸이 반복되면서 순환구조를 나타낸다. 거친 질감과 색감의 형태로 나타난 작품들에 대해 김 화백은 알 수 없는 심연 정 신세계를 표현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작품들의) 이러한 표면들은 시각을 통해 이미지가 감각화 되고 다양한 사유의 세계로 이끌게 됩니다. 이런 표현의 행위는 제가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