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9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피플&CEO

전체기사 보기

가임력보존술은 암환자에게 아주 중요한 선택이죠!

이대목동병원 정경아 가임력보존 센터장 인터뷰

M이코노미 김미진 기자> 대한민국은 OECD가입 국가 중 불임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출산율이 점점 하락하는 데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지만 늦은 결혼과 어려워진 경제여건이 꼽힌다. 결혼을 했지만 임신이 되지 않는 불임률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대목동병원은 최근 가임력보존센터를 개소하고 암을 진단받은 환자뿐만 아니라 난소 기능이 저하된 환자까지 빠르고 세심하게 가임력 보존 치료를 해나가고 있다. 20대에 결혼해서 출산을 하는 것이 보편화되었던 과거와 달리 최근 결혼이 늦어지면서 초산 연령이 30대를 훌쩍 넘기고 있다. 결혼 2년차인 박지영(34세)씨는 직장생활과 임신이라는 두 가지 고민을 안고 있다고 말했다. 아직 회사생활을 더해서 안정적인 생활을 하고 싶지만 나이가 30대 중반이라 무작정 임신을 미룰 수도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중소기업에 근무하다 보니 임신을 하고 나서 출산을 하려면 출산휴가를 신청하기 어려워 직장을 그만둬야 할 수도 있어 고민은 더 깊어간다. 박씨는 가임력보존술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이대목동병원은 가임력 보존센터를 개소하고 미국 뉴욕의대 분자생식 및 난소기능 보존 연구센 터에서 장기연수를 마치고 이 분야 국내




공직자가 민간인에 청탁해도 ‘김영란법’ 위반 민간인이 공직자를 대상으로 청탁을 하는 경우만 처벌하도록 한 ‘청탁금지법’ 이른바 ‘김영란법’에 대해 공직자가 민간인에 청탁을 해도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7년 업무계획’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권익위는 ‘청탁금지법’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공직자의 ‘민간부문에 대한 부정청탁’ 금지규정을 도입하기로 했다. 현행 ‘청탁금지법’은 민간인이 공직자에게 청탁하는 경우만 금지하고 있다. 따라서 공직자가 민간인에게 청탁을 했을 경우에는 처벌규정이 없기 때문에 법의 사각지대라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권익위는 ‘공무원 행동강령’ 개정을 통해 이를 보완할 방침이다. 또한 ‘이해충돌방지’ 조항도 보완해 이해충돌상황이 발생했을 때 이를 처리하는 절차도 체계화된다. ‘이해충돌방지’란 공직자가 자신과 4촌 이내의 친족과 관련된 업무를 할 수 없도록 직무에서 배제하는 것을 말한다. 이 조항은 ‘청탁금지법’ 원안에는 포함이 돼 있었지만, 국회에서 논의되는 과정에서 삭제됐다. 권익위는 공무원 행동강령 개정을 통해 이해충돌방지 상황에서는 반드시 신고하도록 하고, 직무에서 배제될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