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3 (토)

  • -동두천 21.3℃
  • -강릉 25.9℃
  • 흐림서울 22.6℃
  • 흐림대전 23.0℃
  • 대구 22.0℃
  • 흐림울산 21.3℃
  • 흐림광주 21.7℃
  • 부산 21.0℃
  • -고창 21.2℃
  • 흐림제주 21.6℃
  • -강화 23.3℃
  • -보은 20.5℃
  • -금산 19.5℃
  • -강진군 22.6℃
  • -경주시 19.8℃
  • -거제 21.3℃
기상청 제공

생활

전체기사 보기

완전식품, ‘작은 가축’을 아시나요?

국내, 2016년 50억 → 2020 1,059억 시장으로

[M이코노미뉴스 최종윤 기자]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 칼슘, 철, 아연 등 영양소가 풍부해 닭고기와 돼지고기, 소고기, 생선 등 주류 식품의 훌륭한 대안. 축산에 비해 높은 토지 이용 효율, 수백개의 알 산란, 높은 사료효율, 적은 온실가스배출량 등 산업으로도 큰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바로 ‘작은 가축’이라고도 불리는 곤충 이야기다. 최근 ‘곤충경제’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신 블루오션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다. 전세계 국가·기업들은 이 ‘곤충경제’에 있어서 선도적 위치를 차지하지 위한 경쟁을 시작했다. “인식 개선이 필요해요” “일단 먹어야 잘 팔리겠죠” 지난 4월25일 국회의원회관에서는 특별하고도 이색적인 페스티벌 하나가 열렸다. 이 페스티벌에 참석한 업계 관계자들은 ‘인식 개선’을 업계의 가장 큰 과제로 꼽았다. 바로 ‘식용곤충’ 이야기다. 자유한국당 이완영 국회의원이 주최한 이날 ‘곤충식품 페스티벌’에는 전국 각지에서 식용곤충 농가와 업체 등 약 300여명이 참여해 다양한 곤충식품을 선보였다. 부스마다 시식코너를 선보였는데,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곤충요리에 사람들은 큰 관심을 보였다. 귀뚜라미로 만든 막걸리, 고소애 녹차케이크, 메뚜기 육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