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7.5℃
  • 구름많음강릉 6.3℃
  • 맑음서울 8.4℃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8.5℃
  • 흐림울산 8.6℃
  • 맑음광주 6.7℃
  • 구름많음부산 9.7℃
  • 맑음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9.2℃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7.3℃
  • 맑음강진군 6.4℃
  • 구름조금경주시 8.5℃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생활

전체기사 보기






사회

더보기

경제

더보기
고위험 파생금융상품 '위험도' 세분화 필요
파생결합증권(DLS)은 기초자산이 금리, 원자재, 환율 등으로 이들 자산가격에 연동돼 투자수익이 결정된다. 유가증권과 파생금융 상품이 결합한 형태다. 최근 발생한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이후 사실 그동안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판매되던 파생결합증권이 실제로는 원금이 보장되지 않는 고위험상품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다양한 기초자산과 연계되어 있으며, 손익구조도 복잡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투자자들에게 상품의 위험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필요가 있지만, 현실은 주식이나 채권 등 다른 금융상품들과 동일한 위험등급 체계로 구분되고 있다. 1등급·2등급으로만 위험도 분류 파생결합증권 등과 같은 상품은 ‘구조화 상품’이라고 한다. 미래의 현금 흐름이 하나 이상의 지수, 주식, 채권 등과 같은 기초자산에 의해 결정되는 금융상품이다. 이런 구조화 상품은 다양한 기초자산에 연계돼 있으며, 손익구조도 주식이나 채권같은 전통적인 투자상품과 차이가 크고 복잡하다. 따라서 투자자들에게 파생결합증권의 위험 관련정보를 효 과적으로 전달할 필요가 있어야 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다른 상품들과 동일한 위험등급 체계로 구분되어 판매되고 있다. 지난 2019년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