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7.0℃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2℃
  • 구름조금금산 3.9℃
  • 맑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정보

전체기사 보기




영상뉴스

더보기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일관성 없고 편향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정보···원안위는 ‘뒷짐’
26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해외 전문가 초청 토론회’에서 각계 전문가들은 도쿄전력이 제공한 오염수 정보가 불완전하고 일관성이 없을뿐더러 편향돼 있다고 밝혔다. 국내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일본과의 마찰로 국가이익이 해쳐질 수 있다며 관련 자료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 발제를 맡은 페렌츠 달노키-베레스 박사는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내 64개 방사성 핵종 중 9개 핵종만 검사했다”며 “액체형 방사성 폐기물이 여러 물질과 혼합돼 걸쭉한 상태로 변질된 여부 등 (핵 물질의 변질여부에 대한) 정보가 전무하다”고 설명했다. 오염수 저장 탱크 일련번호 등 기본적인 정보도 제공되지 않고 있다며 도쿄전력이 공개한 정보에 의문을 표시했다. 그는 이어 “전체 64개 방사능 물질이 문제인데 도쿄전력은 1개의 핵종(삼중수소)에만 집중하고 있다”며 “태평양도서국포럼(PIF) 소속 과학자들은 도쿄전력이 공유한 정보에 대해 부정합, 부정확, 불완전하고 편향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한 도쿄전력과 일본 정부가 오염수 정화 처리와 처분 방식이 안전하고 환경에 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