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흐림동두천 27.7℃
  • 구름많음강릉 30.5℃
  • 구름많음서울 28.6℃
  • 구름조금대전 30.0℃
  • 구름조금대구 30.5℃
  • 맑음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28.2℃
  • 맑음부산 27.1℃
  • 구름조금고창 27.9℃
  • 맑음제주 28.9℃
  • 구름많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6.2℃
  • 구름많음금산 27.9℃
  • 구름조금강진군 27.3℃
  • 맑음경주시 28.8℃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정보

전체기사 보기






사회

더보기

경제

더보기
‘비합리적 행동’…금융의 새 트렌드 이끈다
[M이코노미 문장원 기자] 인간은 합리적으로 행동하는가. 전통경제학은 이 명제를 전제로 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아주 많이, 자주 이성보다 감정이나 개인적인 기억 등에 의존해 행동한다. 행동경제학은 이런 전통경제학의 인간 합리성을 비판하며 상황에 따라 감정, 기억, 절차 등에 의존한 비합리적 선택을 해 비효율적인 시장이 형성되고 있다고 주장한다. 우리가 소비와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선택할 때도 비합리적인 행동이 자주 발생한다. 최근 유행처럼 번졌던 ‘욜로’(YOLO)가 대표적인 경우다. ‘인생은 한 번뿐이다’는 뜻의 ‘You Only Live Once’의 앞글자를 딴 욜로는 현재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시해 소비하는 태도를 의미한다. 미래 또는 남을 위해 희생하지 않고 현재의 행복을 위해 소비하는 라이프스타일이다. 쉽게 말하면 내일을 생각하지 않고 오늘을 산다는 뜻이다. 비합리적 행동으로 돈을 번다 행동경제학은 지난 2002년 심리학자 대니얼 카너먼이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하며 세상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으며, 자유주의적 개입주의를 주장해온 경제학자 리처드 탈러가 2017년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하며 사람들의 관심이 더욱 커졌다. 행동경제학은 인간은 합리적 사고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