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동두천 -3.3℃
  • -강릉 3.1℃
  • 연무서울 -0.8℃
  • 연무대전 -1.1℃
  • 맑음대구 1.2℃
  • 연무울산 1.4℃
  • 맑음광주 2.4℃
  • 연무부산 4.4℃
  • -고창 -3.1℃
  • 박무제주 5.5℃
  • -강화 -2.9℃
  • -보은 -4.9℃
  • -금산 -5.1℃
  • -강진군 -0.8℃
  • -경주시 -4.0℃
  • -거제 1.7℃
기상청 제공

현장고발M

전체기사 보기

진도군은 대책 없다, 국가가 나서달라!

하루 한 시간 제한급수 "제발 물 좀 먹게 해 달라", 진도 대마도 주민들 눈물로 호소

<M이코노미 김선재 기자>가뭄이 좀처럼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전라도 지역에는 한 겨울에도 하루 1~2시간 물이 공급되는 등 여전히 제한급수가 실시되고 있다.지난달 23일 윤영일 국민의당 의원이 주최한 ‘전국 미급수지역 해소를 위한 대토론회’에는 진도군 조도면 대마도 섬 주민 20여명이 상경해 “맘 놓고 먹지도 마시지도 못한다. 제발 도서지역에 물 문제 좀 해결해 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토론회 현장을 담아봤다. “물이 하루에 한두 시간, 여름 가뭄에 이어 겨울 가뭄으 로 하루에 물이 1시간 나옵니다. 제대로 화장실도 가지 못가고 식수는 평생 사먹고 삽니다. 저희 말고도 물이 부족한 지역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지역마다 상황이 다른 만큼 지역 특성에 맞는 방향으로 물 부족을 해결해 주셨으면 합니다.” 지난 1월23일 국민의당 윤영일 의원(해남·진도·완도) 주최로 열린 ‘전국 미급수지역 해소를 위한 대토론회’에서 멀리 진도군 조도면 대마도 김종열 물비상대책위원장의 호소다. 이날 대토 론회에는 진도군 대마도, 완도군 보길도 등에서 주민들이 상경해 도서지역의 물 부족 현상을 해결해 달라고 읍소했다. 대마도 주민들은 “억울하다 억울해,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