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3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현장고발M

전체기사 보기

[M현장] 소화전에서 물이 안 나온다고? … 화재 초기 진압 '난국'

<M이코노미 김선재 기자> 지난 3월 10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인근 오피스텔 신축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작업 중이던 인부 300여명이 긴급 대피하는 사건이 있었다. 다행스럽게도 이날 화재로 인한 큰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불은 세 시간 넘도록 이어졌고, 결국 약 10억원의 재산피해를 내고서야 진압됐다.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소방관들은 화재를 진압하는데 상당히 애를 먹는 모습이었다. 현장에 설치돼 있는 소화전에서 물이 나오지 않아 초기 화재 진압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길을 걷다보면 인도 위나 도로변에 설치돼 있는 ‘소화전’을 흔하게 볼 수 있다. ‘소화전’은 화재 현장에서 소방용수가 부족할 경우 현장에서 빠르게 용수를 공급받을 목적으로 상수도의 급수관에 설치된 소화호스를 장치하기 위한 시설을 말한다. 소방기본법에 따르면 각 시·도지사는 소방활동에 필요한 소화전·급수탑·저수조(이하 소방용수시설)을설치하고 유지·관리해야 한다. 이를 주거지역, 상업지역 및 공업지역에 설치할 때에는 소방대상물과의 수평거리가 100m이하여야 하고, 그 외 지역의 설치는 140m 이하가 되도록 해야 한다. 이와 함께 도로교통법은 소화용수시설 주변 5m 이내에 불법 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