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22.5℃
  • 박무서울 14.9℃
  • 흐림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0.7℃
  • 구름조금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9.9℃
  • 맑음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조금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21.3℃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정치


김두관 "친문 프레임으로 분열되면 안돼"

URL복사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7 재보선 패배 이후 민주당의 단결과 화합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혁신하면서 단결하고, 단결하면서 혁신하되 결코 친문 프레임으로 분열되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국민이 민주당에 회초리를 들었고, 변화와 혁신은 철저한 반성과 성찰에서 출발해야 한다”며 4⋅7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서로 간의 동지적 연대를 갖고 오류를 평가하고 수정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분열의 길로 빠져서는 안 된다고 했다.
 

특히, 일각에서 제기하는 친노 프레임, 친문 프레임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했다. 김 의원은 “우리가 잘못했다면 그 사안의 본질을 꿰뚫어야 한다”며 “민주당이 분열하고 패배할 때 노무현 대통령을 잃었는데 또다시 같은 실수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또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하는 5월 2일 전당대회를 통해 민주당이 변화와 혁신의 길을 함께 가야 한다며 “2022년 정권 재창출은 민주당이 하나 될 때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