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0 (일)

  • 맑음동두천 17.2℃
  • 맑음강릉 19.6℃
  • 박무서울 18.9℃
  • 구름많음대전 18.8℃
  • 구름조금대구 18.4℃
  • 구름조금울산 20.1℃
  • 박무광주 19.8℃
  • 구름조금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16.9℃
  • 구름조금제주 21.1℃
  • 맑음강화 18.3℃
  • 구름많음보은 15.9℃
  • 구름많음금산 16.2℃
  • 구름많음강진군 16.7℃
  • 구름조금경주시 18.0℃
  • 구름많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사회


기업 10곳 중 6곳 "직원 채용 어렵다"

URL복사

 

기업 10곳 중 6곳은 직원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소기업과 외국계 기업에서 '직원 채용이 어렵다'는 비율이 높았다.

 

잡코리아는 최근 기업 인사/채용담당자 211명을 대상으로 '직원 채용 경쟁력'을 주제로 설문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기업 인사/채용담당자들에게 평소 인력 채용 시 어려움을 겪는지 질문하자 64.9%가 '인력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에서 인력 채용 어려움을 호소하는 곳이 67.8%로 가장 많았다. 외국계기업도 64.7%가 채용이 어렵다고 답했다. 반면 공기업 및 공공기관(이하, 공기업)과 대기업은 인력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한 비율이 각 57.1%와 53.6%로 중기와 외국계 기업보다는 다소 낮았다.

 

이들 기업이 인력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이유(*복수응답)를 기업 규모별로 분석했다. 먼저 중소기업은 △연봉 눈높이를 맞추는 것(43.7%)과 △지원자 자체가 별로 없는 것(41.7%)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외국계기업의 경우 △필요한 스펙(전공, 경력 등)을 갖춘 인재 찾기(72.7%)를 가장 어려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은 △회사 인재상 및 조직 문화와 어울리는 인재 찾기(46.7%)가 가장 어렵다고 답했고, 공기업에서는 외국계 기업과 마찬가지로 △필요한 스펙(전공, 경력 등)을 갖춘 인재 찾기(50.0%)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그 외에도 기업들은 △지원자가 제출한 경력 사항 및 직무 능력 등을 검증하기가 어렵다(28.5%) △채용한지 얼마 안 돼 퇴직하는 직원이 많아, 채용업무가 너무 빈번하다(27.7%) △면접 날 노쇼, 허수 지원자가 많다(21.9%) 등도 채용 업무를 진행하며 겪는 어려움이라고 답했다.

 

기업들이 가장 채용하기 힘들어하는 직무와 직급에 대해서도 조사(*복수응답)했다. 먼저 채용이 어려운 직급으로 인사/채용담당자들은 '신입사원'을 응답률 54.7%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경력 3년차 정도의 주임급(43.8%) △경력 5~7년차 대리급(35.8%) △경력 10년차 과장급(21.2%) 순으로 직원 채용이 어렵다고 답했다.

 

채용이 어려운 직무(*복수응답)는 △국내외 영업이 응답률 27.0%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재무/회계(26.3%) △마케팅/홍보(23.4%) △인사/총무(22.6%) △IT/인터넷(17.5%) 순으로 인재 채용이 어려운 직무라고 답했다.

 

한편, 적합한 인재를 찾기 위해 기업들은 △사내 추천제도 운영(39.4%)과 △직접 이력서 서칭(39.4%) △헤드헌터 등 전문가에게 의뢰(31.4%) 등의 노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외에도 △수습평가 기간 후 정규직 전환 제도 운영(27.7%) △평판조회 진행(10.9%) △면접관 교육 등을 실시(3.6%) 하는 곳도 있었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