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맑음동두천 32.3℃
  • 맑음강릉 30.6℃
  • 맑음서울 32.7℃
  • 맑음대전 32.3℃
  • 구름많음대구 30.6℃
  • 맑음울산 29.9℃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9.6℃
  • 구름많음고창 30.7℃
  • 흐림제주 28.9℃
  • 구름조금강화 32.0℃
  • 맑음보은 29.2℃
  • 맑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30.6℃
  • 구름많음경주시 31.9℃
  • 구름많음거제 28.8℃
기상청 제공

정보


[‘슬의생’ 속 진단 알아보기] ‘조산’, 100% 예측 힘들어 산전에 정밀한 진찰 필요

URL복사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새로운 시즌에 돌입했다.

 

첫 회부터 웃음 가득한 99학번 의대 동기생들의 끈끈한 우정과 달콤한 사랑 이야기, 그리고 가슴 찡한 이야기들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특히 그중에서 늦은 나이에 시험관 3번으로 아이를 얻었지만 조산 위험으로 응급실을 내원한 임신 19주차 산모 이야기는 ‘엄마의 마음’이라는 공감대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극 중 산모는 양수가 흘렀는지를 확인하는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였는데, 자궁경부에서도 육안으로 양수가 흐르는 모습이 확인돼 임신 주수와 관계없이 진통이 오기 전 양막이 파열해 양수가 흐르는 ‘조기 양막 파수’가 의심돼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임산부의 조산 원인으로는 극중 산모와 같이 고령 임신, 인공수정의 증가, 조산의 과거력, 다태아 임신, 짧은 자궁경부길이 등이다. 아직 조산을 100% 예측하고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위험요인이 있을 경우 정밀한 산전 진찰이 필수적이다.

 

이대서울병원 모아센터 박미혜 센터장은 “조산아는 전체 출생아의 5~10%가량을 차지하고 있고 다양한 합병증이 생길 수 있어 미리 진단하고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조산 경험이 있는 산모는 다음 임신에서 조산할 위험이 50%까지 증가할 수 있어 조산 후 최소 1년 이후 임신을 계획하는 것이 필요하고, 임신 16~24주 사이 산모의 자궁 경부 길이가 2.5cm 미만일 경우 조산 위험이 높아져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산의 예방적 치료에는 프로게스테론 치료와 맥도널드 수술이라 부르는 자궁 경부 원형결찰술이 있다. 프로게스테론 치료는 여성 호르몬인 프로게스테론을 질정 또는 근육주사로 투여하는 방법으로 호르몬 제제이나 임산부와 태아에게 안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대서울병원 모아센터는 조기 양막 파수가 의심되거나 조기 진통 산모를 뱃속 아이와 함께 실시간으로 상태를 살피는 중앙모니터링 시스템을 전 병상에 구축하고 있다. 모아센터 내에 가족분만실, 초음파실, 입원 준비실, 진통실, 분만실이 갖춰져 있어 산모의 상태에 따라 즉각적으로 대응이 가능하며, 보다 쾌적한 입원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VIP병동 급의 별도 입원실도 갖추고 있다.

 

고위험 분만에 대비해 바로 인접한 신생아중환자실과 긴밀하게 협진하고 있는 이 병원은 소아청소년과 외에도 흉부외과, 소아외과, 재활의학과, 감염내과, 안과 등 관련 임상과와 유기적인 협진 시스템을 구축해 산모와 아기의 상태에 따른 맞춤형 진료를 제공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