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1.7℃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10.2℃
  • 맑음대구 10.5℃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9.3℃
  • 구름조금제주 14.5℃
  • 구름조금강화 11.3℃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11.7℃
  • 구름조금경주시 9.6℃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정치


이재명, 유동규 구속에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지위고하 막론하고 책임 엄정히 물어달라”

“관리책임 나에게 있다”...대장동 의혹 관련 첫 유감 표명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일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구속된 것과 관련해 처음으로 유감을 표명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커뮤니티 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서울 공약 발표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제가 지휘하던 직원이, 제가 소관하는 사무에 대해 이런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점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3,000여명의 성남시 공무원과 1500명 산하기관 임직원에 대한 관리책임은 당시 성남시장이던 제게 있는 게 맞다”며 “살피고 또 살폈지만 그래도 부족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대장동 개발이익이 민간기업에 과도하게 책정된 것에 대해 이 지사는 “제도 한계든 저의 부족함이든 과도한 민간 사업자 개발이익을 다 환수하지 못해 국민들께서 많은 상실감과 소외감을 느끼신 점을 이해한다”며 “정치인의 한사람으로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로 명명백백 진실 밝히고, 그에 잘못이 있으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위고하 막론하고 엄정히 물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촉구했다.

 

 

대장동 개발 사업을 총괄한 유 전 본부장은 전날(3일) 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과 뇌물 혐의 등으로 구속 영장이 발부돼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됐다.

 

이 지사는 앞서 유 전 본부장이 측근이냐는 질문에 아니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