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7 (월)

  • -동두천 11.8℃
  • -강릉 12.5℃
  • 서울 13.8℃
  • 대전 13.0℃
  • 대구 13.8℃
  • 울산 17.2℃
  • 광주 17.3℃
  • 부산 17.6℃
  • -고창 16.6℃
  • 제주 21.7℃
  • -강화 12.8℃
  • -보은 11.6℃
  • -금산 10.9℃
  • -강진군 17.0℃
  • -경주시 15.8℃
  • -거제 18.6℃

정치

중앙선관위, “대통령선거에 ‘반드시 투표하겠다’ 82.8%”

5월4일~5일 사전투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제19대 대통령선거와 관련해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투표참여 의향 및 사전투표제도 인지도 등에 관한 여론조사 결과 유권자 10명 중 9명 정도(88.1%)는 이번 선거에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5명중 4명 이상(82.8%)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주요 조사결과를 보면, 대통령선거 관심도는 이번 대통령선거에 관심있다고 응답한 자는 88.1%로 지난 제18대 대통령선거 결과와 비슷한 수준이다.

 

투표참여 의향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는 응답은 82.8%로 조사됐으며, 연령대별로는 19~29세 이하 84.2%, 3080.9%, 4081.7%, 5082.7%, 6084.7% 70세 이상 84%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제18대 대통령선거 조사 결과(78.2%)와 비교하면 적극적 투표참여 의향층이 4.6%p 증가했으며, 20~40대의 투표참여 의향이 지난 선거대비 크게 상승한 반면, 50대 이상의 투표참여 의향은 감소했다.

 

또 유권자 88.4% 정도는 이번 대통령선거의 사전 투표에 대해 알고 있거나 들어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표참여 의향이 있다는 유권자 중 선거일인 59일에 투표할 것이라는 응답은 77.8%, ‘사전투표일에 투표할 것이라는 응답은 17.1%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전투표일 투표는 지난 제20대 국선의 14% 보다 3.1%p 높다. 사전투표 의향층의 사전투표 예정일은 연휴가 시작되는 55(27.4%)보다 54(57.6%)이 더 많았다.

 

한편 투표의향층 가운데 사전투표할 계획이라는 유권자의 14.8%는 사전투표가 없을 경우 투표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사전투표가 투표율 제고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후보를 선택하는데 고려하는 사항으로는 인물/능력47.1%로 가장 높았고, ‘정책/공약35%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그외 정치경력’(5.4%), ‘소속정당’(4.0%), ‘주위의 평가’(2.0%)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후보자 선택 시 필요한 정보는 주로 ‘TV’(49.1%)포털, 홈페이지 등 인터넷'(33.6%)을 통해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관위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 선거에 대한 관심이 88.1%로 높게 나타난 만큼 그 관심이 투표참여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번 궐위선거의 투표시간은 오전 6~오후 8시이며, 선거일에 투표할 수 없는 유권자가 54, 5일 이틀간(오전 6~오후 6) 실시하는 사전투표제도를 알지 못해 투표를 포기하는 사례가 없도록 사전투표 홍보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중앙선관위가 ()월드리서치에 의뢰해 전국의 만 19세 이상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410, 11일 양일간 전화면접(CATI)으로 표본프레임은 유·무선 RDD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응답률은 16.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 부여(2017.3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기준), 세부내역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