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8 (목)

  • -동두천 16.5℃
  • -강릉 22.7℃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15.9℃
  • 박무대구 18.1℃
  • 맑음울산 18.8℃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9.0℃
  • -고창 15.4℃
  • 맑음제주 21.2℃
  • -강화 16.8℃
  • -보은 14.4℃
  • -금산 13.8℃
  • -강진군 17.9℃
  • -경주시 17.9℃
  • -거제 17.9℃

정보

전자기록관리체계, 인공지능·빅데이터로 한 단계 도약

국가기록원, 최신기술기반 차세대 체계 마련 워크숍 가져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반기술을 활용한 지능형 전자기록관리체계 마련을 위한 연구개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지능형 전자기록관리체계는 전자기록의 생산·보존·활용 전 과정에 인공지능을 탑재해, 기록관리업무 정보를 자동으로 획득·분석하고 인지·판단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 시스템이다.

 

19일 국가기록원은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서울기록관에서 차세대 전자기록관리체계 구축이라는 주제로 제1차 워크숍을 갖는다.

 

전자기록관리는 기술의존도가 높아 급변하는 정보기술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각종 위기를 초래할 수도 있어, ICBT(IoT, Cloud, BigData, Mobile)로 요약되는 4차 산업혁명 기반기술과 기록관리 전문지식의 상호융합을 통한 체계 모색이 선행돼야 한다.

 

이번 워크숍은 차세대 전자기록관리의 추진방향, 연구개발 내용 등 발표와 함께 관련분야 전문가 토론방식으로 진행된다.

 

토론에서는 세계 기록관리분야의 선도적 역할을 하기 위해 클라우드 환경의 전자기록관리체계로 전환하는 다양한 방안과 인공지능 엑소브레인을 활용한 전자기록 검색 및 서비스의 지능화’, ‘자동화 테스트베드 연구가 논의될 예정이다.

 

아울러 각급기관의 고유 업무를 수행하는 행정정보시스템에서 생산·운용 중인 데이터세트 기록관리 범용모델에 대한 토론도 있을 예정이다.

 

이상진 국가기록원장은 기술의존도가 높은 전자기록관리가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IT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연구개발이 전제돼야한다차세대 전자기록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기록학계와 IT전문가, 각급기관 담당자들과 소통하며 발전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