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8 (목)

  • -동두천 19.9℃
  • -강릉 24.4℃
  • 구름조금서울 20.4℃
  • 맑음대전 18.7℃
  • 맑음대구 21.2℃
  • 맑음울산 21.1℃
  • 맑음광주 19.5℃
  • 맑음부산 20.7℃
  • -고창 20.1℃
  • 맑음제주 21.7℃
  • -강화 20.1℃
  • -보은 17.3℃
  • -금산 17.4℃
  • -강진군 20.9℃
  • -경주시 21.9℃
  • -거제 21.7℃

정치

文 대통령 진노, ‘돈 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하루 만에 사의 표명

'검찰개혁' 신호탄 되나


 

문재인 대통령이 돈 봉투 만찬에 관한 감찰을 지시한지 하루만에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18일 사의를 표명했다.

 

만찬 자리에서 안태근 국장은 특수본 수사팀장들에 70~100만원씩, 이영렬 지검장은 법무부 검찰국 1·2과장에게 100만원씩 격려금을 지급해 돈 봉투 만찬물의를 일으켰다.

 

이영렬 지검장은 국민들게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 공직에서 물러나겠다. 감찰조사에는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안태근 국장 또한 이번 사건에 관해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현 상황에서 공직 수행이 적절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돼 사의를 표명하고자 한다. 사의 표명과 무관하게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의 돈 봉투 만찬의혹에 대해 이번 감찰은 검찰개혁이 아니라 공직기강을 확립하려는 차원이라며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직접 감찰을 지시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여권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매우 진노한 것으로 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안 국장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수사대상으로 지목된 이후 1천 차례 이상 통화를 한 것으로 드러나 커다란 파장을 몰고 올 것으로 예측되는 인물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