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1 (수)

  • -동두천 2.7℃
  • -강릉 1.2℃
  • 흐림서울 1.2℃
  • 흐림대전 1.0℃
  • 흐림대구 2.2℃
  • 울산 1.8℃
  • 흐림광주 2.6℃
  • 흐림부산 3.6℃
  • -고창 1.8℃
  • 제주 5.8℃
  • -강화 1.9℃
  • -보은 0.8℃
  • -금산 0.4℃
  • -강진군 2.7℃
  • -경주시 2.3℃
  • -거제 3.9℃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자유한국당 당권 경쟁 본격화될까?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달 4일 인천공항에 도착한다는 내용과 함께 "곧 뵙겠습니다 여러분"이라는 메세지를 올렸다. 자유한국당이 오는 7월3일, 정당대회를 열고 차기지도부를 선출하기로 결정돼, 당권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것 추측된다.


홍 전 지사는 이전부터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유대한민국의 가치를 다시 세우겠다", "신보수주의 기치로 다시 일어서야한다", "야당답게 전열을 재정비해야한다"라는 등의 글을 올려 당권도전의 뜻을 내비쳤다.


한편 정진석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오늘(26일)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 저널에서 "홍 전 지사가 (당대표를) 원한다면 그분에게도 기회를 주는 게 마땅하다"고 말해 홍 전 지사의 당권 도전에 힘을 실어줬다. 


일각에서는 홍 전 지사가 가장 유력한 당 대표 후보로 보고 있다. 홍 전 지사의 대항마로 유기준, 한선교, 홍문종 등 친박계 후보들이 거론되고 있지만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이 21일 "친박이 배제된 지도부가 바통을 이어달라"고 말한데 이어, 자유한국당 초선의원 20여명이 지난 23일 공개적으로 친박계에 반발하는 등 자유한국당 내 친박계 입지가 크게 좁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권 도전에 실패한 후보가 당권에 도전하는 것에 대한 거부감도 만만치않아 홍 전 지사의 당권 도전이 쉽지만은 않을 전망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