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흐림동두천 7.5℃
  • 구름조금강릉 12.0℃
  • 박무서울 9.3℃
  • 박무대전 6.6℃
  • 박무대구 6.3℃
  • 맑음울산 10.1℃
  • 박무광주 6.6℃
  • 맑음부산 12.2℃
  • 흐림고창 5.6℃
  • 맑음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7.8℃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문화


[M현장] 오산기지 앞 송탄관광특구의 토요일 밤은 ‘썰렁’

한때는 ‘제2의 이태원’, ‘리틀 이태원’으로 불리기도




주말인 지난 11일 경기도 평택 미공군 오산기지(K-55) 앞에 위치하고 있는 송탄관광특구 쇼핑몰거리의 모습이다. 오산기지 정문에서부터 약 300M의 보행자 전용도로를 통해 다양한 먹거리와 쇼핑공간을 제공하고 있지만 관광특구라는 명칭이 무색할 정도로 한산했다. 


거리에는 관광객도 많지 않았고 가게 곳곳도 빈자리가 많았다. 오후 8시가 지나가면서 셔터 문을 내리는 가게들도 태반이었는데 한 상인은 "최근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장사가 힘들다"고 어려움을 털어 놓았다.



송탄관광특구는 1997년 관광특구로 지정되면서 한때는 ‘제2의 이태원’, ‘리틀 이태원’으로 불리기도 했다. 그러나 각종 규제나 지원 부족으로 발전이 더뎌지면서 관광객이 급감했으며 불황으로 이어지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광특구는 '관광진흥법'에 따라 최근 1년간 외국인 관광객 수가 10만 명(서울은 50만 명)이상인 곳을 지정한다. 1994년 제주도, 경주시, 설악, 유성, 해운대 총 5곳을 최초 지정하여 2016년 1월 기준 31개소 관광특구가 지정 운영되고 있다. 

그러나 전체 31개 관광특구 중 절반이 넘는 16개소에서 최근 5년 간 외국인 방문객이 연 10만 명에도 미치지 못해 관광특구 지정을 재검토해야하는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8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관광특구에 대한 전략과 관리가 부실하다"고 지적하며 "관광특구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자원이지만 정부와 지자체에서 형식적으로 예산만 지원할 뿐 통합 관리가 전혀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노량진 신시장 마지막 입주신청서 접수마감 … 127개소 제출
수협이 9일 오후 17시로 구시장에서 이전을 거부하던 상인들을 대상으로 신시장 이전을 위한 입주신청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258개 소매점포 가운데 127개소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수협은 오는 17일까지 신시장 이전을 위한 업무 지원절차를 마무리 짓고 노량진수산시장 정상화에 매진할 방침이다. 수협 관계자는 “이전 신청접수자에 대한 후속 지원업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약속된 지원책들은 충실히 이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협측은 오늘(9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신시장으로의 이전을 거부하는 상인측 주장에 답했다. 먼저 비싸진 임대료 주장에 대해서는 “현대화시장 임대료를 평균적으로 환산하면 하루 1만3천원 꼴이고 일일 평균 매출액은 82만원선으로, 연간으로 환산할 경우 평균적으로 임대료 487만원당 2억9천9백만원의 매출을 보여 매출액에서 임대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불과 1.6%선에 불과하다”고 답했다. 수협측은 노량진 현대화시장은 점포의 목에 따라 A, B, C 등급으로 세분화해 임대료를 부과해, 최고 등급인 A등급일 경우 일일 임대료가 2만3천원, B등급 1만5천원, C등급 8천원 선이라고 밝혔다. 판매자리 면적이 좁아졌다는 주

배너